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文대통령 “AI는 인류 동반자, 국가전략 금년 중 제시할 것”

통합검색

文대통령 “AI는 인류 동반자, 국가전략 금년 중 제시할 것”

2019.10.28 16:01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린 ‘데뷰 2019’ 컨퍼런스에 참석해 올해 안으로 완전히 새로운 인공지능(AI)에 대한 기본구상을 바탕으로 ‘AI 국가전략’을 제시하겠다고 공표했다. 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린 ‘데뷰 2019’ 컨퍼런스에 참석해 올해 안으로 완전히 새로운 인공지능(AI)에 대한 기본구상을 바탕으로 ‘AI 국가전략’을 제시하겠다고 공표했다. 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올해 안으로 완전히 새로운 인공지능(AI)에 대한 기본구상을 바탕으로 ‘AI 국가전략’을 제시하겠다"고 공표했다. 이 국가전략에는 AI를 새로운 국가전략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뜻과 함께 그에 따른 일자리 변화와 윤리 문제에 관한 내용도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린 ‘데뷰 2019’ 컨퍼런스에 참석해 “AI는 인류의 동반자가 되고 있으며 AI가 과학기술의 진보를 넘어 ‘새로운 문명’으로 우리에게 다가오고 있다”며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네이버가 2008년부터 주최한 이번 행사는 국내 최대 규모의 소프트웨어 업계 연례 컨퍼런스로 국내 기술 스타트업들의 데뷔 무대나 교류의 장으로 쓰이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불량 검출에 딥러닝 알고리즘을 적용한 스타트업은 2억달러(약2338억원)의 가치를 인정받았다”며 국가산업에 있어 AI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 “의료진단을 보조하는 AI 소프트웨어는 세계 100대 AI 기업으로 선정되며 올해에만 200억 원의 벤처 투자를 유치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에 따른 정부의 AI 기본 구상을 밝혔다. 정부의 AI 기본 구상은 AI 분야 기술과 인재 육성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하겠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우선 “AI 개발자들의 상상력이 마음껏 실현될 수 있도록 포괄적 네거티브 규제를 전환하고 AI 올림픽 및 AI 연구개발 경진대회 등을 통해 새로운 글로벌 협력모델을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안에 5개 주요대학에 AI 대학원을 설립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내에 AI 관련 전담국도 설치하는 것 외에 대학의 첨단분야 학과 신∙증설하고 대학교수의 기업 겸직을 허용해 AI 인재를 확보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데이터3법 개정안이 연내에 통과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데이터 3법은 개인정보보호법∙정보통신망법∙신용정보법 3개 법을 일컫는 말로 4차 산업혁명 도래에 맞춰 개인과 기업이 정보를 활용할 수 있는 폭을 넓히기 위해 개정이 요구되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중심으로 관계부처 협동 국가전략을 구체화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정부는 내년도 예산안에 데이터∙AI∙네트워크 분야에 약1조7000억원을 배정했다. 이는 지난해 약1조1000억원에 비해 50% 이상 증액된 것으로 정부의 AI 산업 육성의 뜻을 엿볼 수 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연설에서 “AI 정부가 되겠다”며 “완전히 새로운 AI에 대한 기본 구상을 바탕으로 연내에 ‘AI 국가전략’을 제시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 변화와 AI 윤리 문제도 각별하게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이며 연설을 마무리했다.


문 대통령은 연설이 끝난 후 국내 AI 업계 관계자의 발표를 들었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새로운 연결-로봇, 자율주행, AI’를 주제로 발표했으며, 송기영 수아랩 대표와 백준호 퓨리오사AI 대표는 AI 업계 성공사례에 대해 발표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3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