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삼성전자, IBM과 협업 美서 응급요원 실시간 건강 감시 서비스

통합검색

삼성전자, IBM과 협업 美서 응급요원 실시간 건강 감시 서비스

2019.10.30 10:08

 


연합뉴스 제공
 

성전자는 29일(현지시간) IBM과의 파트너십을 확대해 응급요원들의 건강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SDC 19)에서 이 같은 양사 협업을 공개했다.

 

두 회사는 삼성전자의 모바일 기기 등 다양한 생태계와 IBM의 인공지능(AI)·클라우드 역량을 결합해 경찰관이나 소방관 등 응급요원들의 심장 박동수나 신체 활동 같은 생체 상태를 추적한다. 이를 통해 이 요원이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판단하면 자동으로 구조요원을 파견한다.

 

예컨대 생체정보 센서가 탑재된 갤럭시 워치와 5G가 장착된 갤럭시 스마트폰을 가진 응급요원은 자신의 건강 상태가 실시간으로 이 플랫폼에서 공유되도록 할 수 있다.

 

이 솔루션은 이들의 생체 신호를 꾸준히 추적하다가 이들이 위험에 처했거나 심장 마비를 일으키는 등 긴급상황임을 감지하면 이를 비상상황 관리자에게 통지한다.

 

이 서비스는 외부 충격에 견디도록 설계된 삼성의 러기다이즈드 스마트폰과 최신 생체인식 센서가 탑재된 갤럭시 워치와 결합해 제공된다.

 

현재 일부 미국 경찰에서 시범 서비스를 하고 있으며 군인이나 발전소 임직원, 광산 기술자 등 다양한 직업군에 최적화된 기기와 솔루션을 적용할 수 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이 서비스를 통해 IBM의 디지털 솔루션과 서비스, 삼성전자의 모바일 기술을 결합해 5G·클라우드·AI 분야에서 정부·기업 고객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