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페이스북, 3분기 순익 60억달러…1년전보다 19% 증가

통합검색

페이스북, 3분기 순익 60억달러…1년전보다 19% 증가

2019.10.31 10:34

연합뉴스 제공
 
페이스북 로고.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업체 페이스북이 올해 3분기(7∼9월) 순익이 큰 폭으로 늘어났다.

 

 

 

 

페이스북은 올해 3분기에 60억9천100만 달러(약 7조940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과 CNBC가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시장기대치(실적 전망치 평균) 55억3천만 달러를 웃돌고 1년 전보다 19% 늘어난 수준이다.

 

 

매출액은 176억5천200만 달러(약 20조5천600억원)로 29% 증가했고 시장 예상치(174억 달러)를 뛰어넘었다.

 

 

영업이익률은 41%였다.

 

 

WSJ은 "페이스북에 대한 미 정계의 압박이 이 회사의 핵심 사업에는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면서 "페이스북의 양호한 실적은 워싱턴에서의 고전과 대조된다"고 전했다.

 

 

페이스북의 양호한 실적은 이용자 증가의 결과로 풀이된다.

 

 

페이스북은 16억2천만 명의 일간 활성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15억 명이 채 안 되던 1년 전보다 9% 증가한 숫자다.

 

 

월간 활성 이용자는 24억5천만 명으로 집계했다.

 

 

대부분의 신규 이용자는 미국과 캐나다, 유럽 이외의 지역에서 유입됐다.

 

 

이용자당 평균 매출도 1년 전의 6.09달러에서 7.26달러로 상승했다.

 

 

금융업체 선트러스트는 페이스북 실적에 대해 "인터넷과 디지털 미디어(시장) 내에서 가치와 시장 점유율은 가장 큰 업체에 계속 몰린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주가는 실적 발표 후 시간 외 거래에서 2% 올랐다. 전날까지 페이스북 주가는 올해 들어 43% 상승했다.

 

 

페이스북은 이날 수전 데즈먼드-헬먼이 이사에서 물러났다고 밝혔다.

 

 

데즈먼드-헬먼은 바이오테크 기업 임원 출신으로 현재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 최고경영자(CEO)를 맡고 있다.

 

 

페이스북 이사회에서는 2013년부터 활동해왔으나 건강상 문제와 게이츠 재단 CEO 역할이 늘고 있어 사임했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4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