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일상 속 양자역학 친숙하게 표현한 영상 '과학동영상 공모대회' 대상

통합검색

일상 속 양자역학 친숙하게 표현한 영상 '과학동영상 공모대회' 대상

2019.11.03 16:50
2019 과학동영상 공모대회에서 ′상상을 멋진 현실로 만드는 양자역학′(왼쪽 위)이 대상을 차지했다. 최우수상에는 ′모기에 물리면 왜 간지러울까′(오른쪽 위), ′몸이 아플 때 낮보다 밤에 더 아픈 이유′(오른쪽 아래), ′태양광 바람개비 만들기′(왼쪽 아래)가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19 과학동영상 공모대회에서 '상상을 멋진 현실로 만드는 양자역학'(왼쪽 위)이 대상을 차지했다. 최우수상에는 '모기에 물리면 왜 간지러울까'(오른쪽 위), '몸이 아플 때 낮보다 밤에 더 아픈 이유'(오른쪽 아래), '태양광 바람개비 만들기'(왼쪽 아래)가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양자역학이 일상 생활에 흔히 쓰이는 반도체와 배터리, 의류 등에 두루 활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경쾌한 영상에 담아 소개한 작품과 가족이 직접 태양광을 이용해 바람개비를 돌린 과정을 담은 영상, 모기에 물리면 간지러운 이유를 밝힌 애니메이션, 낮보다 밤에 더 아픈 이유를 세포의 관점에서 설명한 영상이 2019년 과학동영상 공모대회에서 대상과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국립과천과학관은 ‘2019년 과학 동영상 공모대회’ 시상식을 3일 오후 경기 과천 과천과학관 미래상상SF관에서 개최했다. 


과학동영상 공모대회는 과학을 쉽고 재미있는 동영상으로 소개하는 1분 내외의 영상을 제작하는 대회다. 과학이론이나 실험, 과학 상식 등 과학과 관련되는 주제면 어떤 것이든 참여가 가능하다. 올해는 2014년생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다양한 참가자들이 188개의 작품을 접수했으며, 이 가운데 25개 작품이 전문가의 심사를 거쳐 우수 작품으로 선정됐다.


대상에는 고등학생 권도민 군의 ‘상상을 멋진 현실로 만드는 양자역학’이 선정됐다. 양자역학이 활용될 수 있는 다양한 사례를 밝은 분위기의 속도감 있는 영상으로 보여줘 양자역학의 문턱을 낮춰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태양광 바람개비 제작기를 영상으로 만든 '태양광 바람개비 만들기'(박제이, 배상희, 박준표), 모기에 물리면 간지러운 이유를 밝힌 이유를 애니메이션으로 묘사한 '모기에 물리면 왜 간지러울까'(이혜림), 낮보다 밤에 더 아픈 이유를 세포와 호르몬의 관점에서 설명한 '몸이 아플 때 낮보다 밤에 더 아픈 이유'(김진우) 등 세 작품이 최우수상을 받았다.

 

그 외에 ‘빙하가 녹으면 다시 얼리면 되지 않을까’라는 아이디어를 표현한 작품, 고양이의 신체적 특징을 액체의 성질에 빗대어 설명한 ‘고양이가 액체라고?’ 등의 6 작품이 우수상을, 식중독균과 항생제의 싸움을 등장인물의 결투로 묘사한 ‘식중독, 결투를 신청하지(feat. 항생제)’ 등 15작품이 장려상을 수상했다.


수상작은 국립과천과학관 홈페이지(www.sciencecenter.go.kr)와 과학관 상설전시를 통해 공개되며, 과학관 교육 및 체험 프로그램에서 활용될 예정이다.


배재웅 과천과학관장은 “최근 1인 미디어 확산과 동영상 제작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커져 과학을 친숙한 동영상으로 즐기는 문화를 확산시키는 대회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