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울산 자율운항선박 기술개발사업 예타 통과…2020년 착수

통합검색

울산 자율운항선박 기술개발사업 예타 통과…2020년 착수

2019.11.04 10:28

 


자율운항선박 성능실증센터 조감도
 

울산시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해양수산부에서 추진 중인 '자율운항선박 기술개발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4일 밝혔다.

 

이 사업은 1천603억원이 투입돼 4개 분야, 13개 핵심기술을 개발하는 것으로 2020년 착수, 2025년 완료가 목표다.

 

4개 분야는 자율운항 지능항해 시스템 개발, 자율운항 기관 자동화 시스템 개발, 자율운항 성능실증센터 및 실증기술 개발, 자율운항 선박 운용 기술 및 표준화 개발 등이다.

 

울산시는 차세대 미래선박 연구 거점 역할을 하는 '자율운항선박 성능실증센터 구축사업'을 중심으로 하는 이 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이 센터는 188억원이 투입돼 동구 일산동 35번지 일원(고늘지구)에 부지 2천300㎡, 연면적 1천200㎡,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2026년 준공돼 운영된다.

 

주요 역할은 '자율운항선박 기술개발사업'에서 개발된 핵심 기술을 검증, 인증, 실증하는 것이다.

 

정부는 핵심 기술력 확보 시 2030년 자율운항선박 시장의 50%를 선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선 업계는 자율운항선박이 상용화하는 2025년 세계 관련 시장(선박 및 관련 기자재) 규모가 1천55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예타 통과는 울산시가 정보산업진흥원 등 유관기관과 함께 총력을 기울여 이룬 결과다"며 "미래선박과 지식산업 중심 조선산업의 글로벌 메카로 자리 잡을 것이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0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