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전기연, 내년 캐나다 워털루대와 'AI 공동연구실' 구축

통합검색

전기연, 내년 캐나다 워털루대와 'AI 공동연구실' 구축

2019.11.07 14:09
협약사진_왼쪽부터 창원시 허성무 시장, 워털루대학 Feridun Hamdullahpur 총장, 한국전기연구원 최규하 원장
한국전기연구원은 창원시와 함께 6일(현지시간) 캐나다 워털루대와 '한-캐나다 AI 과학기술 협력사업'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허성무 창원시장, 페리던 햄덜라퍼 캐나다 워털루대 총장, 최규하 한국전기연구원장. 한국전기연구원 제공

최근 강소연구개발특구 파트너가 된 한국전기연구원과 경남 창원시가 인공지능(AI) 분야 강국 중 하나인 캐나다와 공동연구에 나선다. 한국전기연구원은 창원시와 함께 6일(현지시간) 캐나다 워털루대와 '한-캐나다 AI 과학기술 협력사업'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국내 지역산업 활성화를 위한 신성장 동력을 발굴하는 게 목적이다. 창원시는 1974년 국가산단으로 지정된 이후 40여 년간 대한민국 산업경제의 중추적인 역할을 했지만, 최근 조선과 중공업, 자동차 등 주력산업의 경기침체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창원시는 이런 상황에 대한 타개방안으로 지난 6월 한국전기연구원을 핵심기관으로 삼아 똑똑한 '지능전기 기술'과 창원 기계산업과의 융합을 통해 지역경제 부흥을 추진하는 강소연구개발특구를 추진한 데 이어 본격적인 지능전기 시대의 핵심 파트너로 캐나다와 업무협력을 진행했다.  

 

이번 협력 체계 구축의 첫걸음으로 내년 KERI와 워털루대에 'AI 공동연구실'이 각각 설치된다. 양 기관은 창원시 기계 제조 산업에 접목할 수 있는 AI와 정보통신 원천기술을 공동으로 연구하고 지역 중소기업에 적용하는 등 AI 공동연구실을 첨단 제조혁신의 전진기지로 활용할 계획이다.

 

알파고를 탄생시킨 AI 기술 '딥러닝'의 발상지인 캐나다는 미국, 일본과 함께 AI 분야 세계 3대 강국이다. 이중 캐나다는 기술보호 장벽이 높지 않아 공동연구와 기술 도입이 비교적 쉽고, 한인과학기술자협회(AKCSE)가 활성화돼 실질적인 과학기술 협업이 가능하다. 특히 워털루대는 캐나다 이공 분야 최고의 대학으로 실리콘밸리 평판 조사에서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에 이어 세계 2위를 차지했다.  제조업 응용 AI 분야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기관인 '워털루 AI 연구소'도 보유하고 있다.  

 

한국전기연구원과 창원시는 워털루대와 협력을 통해 선진 AI 기술을 창원시의 전통 기계산업에 접목해 스마트 산단 구축에 나설 예정이다. AI 기술이 접목된 스마트 팩토리(지능형 공장)는 수요와 공급을 정확하게 예측, 조절하고 제품 생산의 불량률을 낮춘다. 작업 효율과 생산성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어, 창원시는 제조업 혁신을 위해 추진하는 스마트 산단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최규하 한국전기연구원장은 "침체된 기계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서는 AI와 같은 첨단 과학기술 분야를 접목한 융, 복합 산업구조로 개편이 필요하다"며 "이번 협약 이후 양국 간 네트워크를 통해 캐나다의 선진 과학기술이 지역 기업에 잘 이전돼 혁신 성장을 도모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전기연구원과 창원시는 7일(현지시간) 캐나다 한인과학기술자협회와 과학기술 협력 MoU도 맺었다. 한인과학기술자협회는 전기전자, 소프트웨어, 로봇, 반도체, 나노, 지질공학, 바이오메디컬, 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서 3000명 이상의 탄탄한 한인과학기술인 네트워크를 보유한 협회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