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다른 앱 기능 뽑아내 나만의 맞춤앱 만든다

통합검색

다른 앱 기능 뽑아내 나만의 맞춤앱 만든다

2019.11.12 15:22
이성주 KAIST 전산학부 교수(오른쪽)와 박수영 박사과정생은 스마트폰 앱을 개발할 때 시제품을 제작하는 과정을 단축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KAIST 제공
이성주 KAIST 전산학부 교수(오른쪽)와 박수영 박사과정생은 스마트폰 앱을 개발할 때 시제품을 제작하는 과정을 단축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KAIST 제공

국내 연구진이 스마트폰용 애플리케이션(응용 프로그램)의 기능을 뽑아내 새로운 앱을 좀더 쉽고 빠르게 개발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미 개발된 앱에서 기능을 자동으로 추출해 50줄의 프로그램 코드 만으로도 1만 줄의 프로그램을 구현한 것 같은 효과를 내는 기술이어서 앱 개발 속도를 획기적으로 줄일 것이란 기대를 모은다. 

 

이성주 KAIST 전산학부 교수 연구팀은 다른 스마트폰 앱에서 필요한 코드를 추출해 새로운 앱 개발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이달 12일 밝혔다.

 

새로운 아이디어가 스마트폰 앱으로 만들어지는 데는 수많은 시간과 자원, 인력이 필요하다. 하지만 앱을 만들어도 시장 흐름을 읽지 못하면 자원을 낭비하게 된다. 특히 아이디어와 신제품이 범람하는 정보기술(IT) 환경은 더하다. 이에 개발사들은 정식으로 제품을 개발하기 전 시제품을 먼저 개발해 시장성을 시험한다. 하지만 기존에 존재하는 앱들을 활용하려 해도 기능을 구현하는 프로그램은 모두 직접 만들어야 한다.

 

연구팀은 이 한계를 극복해 시중에 풀린 수백만 개의 스마트폰 앱을 활용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기존 앱의 기능에서 필요한 기능이 있을 때 그 앱을 시연하면 자동으로 해당 기능이 추출된다. 이는 개발자가 쓸 수 있는 프로그램 코드로 변환된다. 수면을 감지해 알람을 끄는 앱을 개발하고 싶다면 수면 분석 앱에서 수면 감지 기능만 추출해 시제품을 제작하는 데 사용하는 식이다.

 

연구팀이 개발한 프로그램에 기능을 추출하고 싶은 앱을 넣으면 기능이 프로그램 코드로 추출되고 시연도 가능하다. KAIST 제공
연구팀이 개발한 프로그램에 기능을 추출하고 싶은 앱을 넣으면 기능이 프로그램 코드로 추출되고 시연도 가능하다. KAIST 제공

스마트폰 앱 개발자와 실험한 결과 1만 줄 이상의 프로그램 코드 작성이 필요한 과정을 50여 줄의 코드 작성만으로도 추출할 수 있음이 확인됐다. 시제품에 활용하고 싶은 기존 앱의 기능을 자동으로 추출함으로써 개발 비용을 줄인 것이다. 시제품 앱을 그대로 출시하려고 하면 앱 개발자의 동의가 필요하나 내부에서 시험할 때는 문제가 없어 개발 과정에서의 실패 가능성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이 교수는 “기존 다른 앱의 기능을 코드 없이도 구현할 수 있는 기술로 다른 앱과의 상호작용 모두 백그라운드에서 이루어진다”며 “개발자가 실제로는 자신의 앱과 다른 앱을 동시에 다르면서도 한 개의 앱으로 작업하는 듯한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새 앱 기능을 빠르게 구현하는 기술로 유용한 앱이 더 많이 출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휘, 박수영 박사과정생, 고지훈 석사과정생, 스티브 고 미국 버팔로대 교수가 참여한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달 21일 사용자 인터페이스 분야 국제학회 ‘ACM UIST’에서 발표됐다.

 

연구 설명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5pF5kGq-lDU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