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서울대와 MS의 이상한 '쇼윈도 만남'

통합검색

서울대와 MS의 이상한 '쇼윈도 만남'

2019.11.15 18:13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15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에서 “서울대와 함께 AI 분야에서의 최신기술 교류 및 긴밀한 상호 연구 협력 관계 구축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울대 제공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15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에서 “서울대와 함께 AI 분야에서의 최신기술 교류 및 긴밀한 상호 연구 협력 관계 구축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울대 제공

대학, 정부출연연구기관, 기업뿐만 아니라 정부까지 인공지능(AI) 연구개발(R&D) 투자 열풍이 뜨겁다. 언뜻 보면 AI에 투자하지 않으면 도태되고 혁신이 불가능할 것처럼 여겨질 정도다. 정부 지원을 통한 AI대학원 설립 경쟁은 물론 너도나도 AI인재를 양성하겠다고 나서고 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서울대와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도 15일 AI 분야 협력관계를 구축하겠다고 발표했다. 한국MS는 서울대에서 오세정 총장과 샤오우엔 혼 MS 총괄 부사장 등이 만나 "AI 분야에서 최신기술 교류 및 긴밀한 상호 연구 협력 관계 구축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내 최고 대학을 자부하는 서울대와 수십년간 소프트웨어(SW) 글로벌 강자로 군림한 MS와의 협력이라 더욱 눈길이 갈 수밖에 없는 발표다. 그러나 이날 발표 자료에 나온 두 기관의 협력 내용은 “AI 분야에서의 최신기술 교류 및 긴밀한 상호 연구 협력 관계 구축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로 딱 한 줄 명시돼 있을 뿐이었다. '최고 대학'과 '글로벌 SW 강자'라는 명성이 무색할 정도로 구체적인 계획이 없어 '무늬만 협력'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알맹이 없는 발표였다는 점에서 국내 AI 열풍에 편승하기 위한 과도한 홍보가 아니냐는 지적을 면하기 어렵다. 

 

이날 발표 내용에는 MS가 서울대와 AI 연구협력을 함께 한다는 요지만 있을 뿐 정작 구체적인 계획에 대한 내용은 보이지 않았다. 국제적으로도 관심이 갈 수 있는 협력 발표라는 점에서 구체적인 계획을 알아보기 위해 양 기관에 문의했지만 돌아온 답은 달랐다. 

 

마이크로소프트 관계자는 “협약’식’은 없고 (마이크로소프트와 서울대는) 논의와 협약을 나누었다”며 “양사 협의는 어느정도 진행된 상태이며 내용을 구체화하는 자리를 가진 것”이라고 다소 모호한 설명을 내놨다.

 

하지만 서울대 관계자는 “이날 나온 내용의 핵심은 구체적인 내용보다 현 시대의 화두인 AI와 관련해 ‘앞으로 협력을 많이 하자’였다”며 “’AI가 무엇인가’와 같은 일상적인 담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많은 것을 추진하기 위한 총장의 개인적인 부탁도 있었다”며 “해당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덧붙였다. 두 기관이 협력 논의를 했지만 받아들이는 '온도 차'가 있었던 것이다. 

 

발표 자료는 서울대 AI연구소와 서울대 후문부터 낙성대 공원 일대에 조성될 스타트업 파크 ‘낙성벤처밸리’ 등 이날 만남과는 관련 없는 내용으로 채워졌다. ‘MS는 MS연구소가 세워지기 시작한 1991년부터 지금까지 30년 가까운 기간 동안 AI 분야에 대한 연구와 투자를 지속해오고 있다’와 같은 마이크로소프트에 대한 홍보 내용도 빠지지 않았다.

 

두 기관의 협력 방향을 알리기 보다는 각 기관이 해왔던 실적을 알리기 위한 대외 홍보용 이벤트라는 인상을 지우기 어렵다. 

 

이날 자리에는 서울대 측에서 오세정 총장, 차석원 국제협력부본부장, 장병탁 AI연구원장, 최양희 AI위원회 위원장, 고학수 AI연구원 부원장, 전병곤 AI연구원 부원장이 참석했다. 마이크로소프트 측에서는 샤오우엔 혼 마이크로소프트 총괄부사장 겸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 아시아 소장, 이미란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 전무가 참석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1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