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나노 셔터’로 전자 움직임 포착하다

통합검색

‘나노 셔터’로 전자 움직임 포착하다

2019.12.04 08:00
amazone.com
amazone.com

아무리 성능이 뛰어난 카메라도 셔터 속도보다 더 빠른 물체의 움직임은 포착할 수 없다. 나노 소자를 개발할 때도 마찬가지다. 기존의 기술로는 전자와 같이 진동수가 10GHz(기가헤르츠·1GHz는 10억Hz)보다 빠른 전기신호를 실시간으로 관측하는 것은 불가능했다. 


그런데 최근 KAIST, 영국 국가표준기관인 국립물리연구소(NPL) 등 공동연구팀이 수 ps(피코초·1ps는 1조분의 1초) 주기로 움직이는 전자의 초고속 움직임을 관찰할 수 있는 ‘나노 셔터’를 개발해 국제학술지 ‘네이처 나노테크놀로지’ 11월 4일자 온라인판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나노 소자에 셔터 역할을 할 수 있는 공명 상태의 불순물을 부착했다. 나노 소자 내의 전자가 불순물 근처에 도달하면 공명 상태를 통해 바깥으로 나오는데, 이 전류를 관측하기 위해서다. 


수 ps 주기로 측정된 전자의 전류 신호에 대한 파동함수를 계산한 결과 전자가 최대 250GHz의 진동수를 가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심흥선 KAIST 물리학과 교수는 “양자역학 상태를 제어해 기존 기술의 한계를 돌파했다”며 “초정밀 전자기장 센서 등 차세대 양자정보 소자에 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doi: 10.1038/s41565-019-0563-2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0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