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대왕고래 심장♥소리 듣기 위한 몬터레이灣 해상 추격전

통합검색

대왕고래 심장♥소리 듣기 위한 몬터레이灣 해상 추격전

2019.11.29 07:41

美연구팀, 심장박동수 측정 성공… 먹잇감 찾는 물속에서 1분에 2회 
수면 위에선 분당 25∼37회 뛰어

 

23-대왕고래640.jpg

미국 연구팀이 대왕고래에 심전도 측정 장치를 붙여 심장박동의 비밀을 밝혔다. 미국해양대기청 제공

 

지난 2018년 8월 2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터레이만 해안에 대왕고래 한 마리가 물을 뿜으며 집채만한 몸집을 드러냈다. 대왕고래는 육상과 바다를 통틀어 지구에 사는 동물 가운데 가장 몸집이 크다. 대왕고래의 절반도 되지 않는 조그만 모터보트가 하얀 물보라를 튀기며 뒤를 쫓기 시작했다. 보트 앞쪽에는 한 남성이 간신히 중심을 잡으며 선 채 자기 키보다 서너 배 긴 작대기를 들고 서있었다. 고래가 갑자기 몸을 틀기라도 하면 보트가 곧장 뒤집힐 것처럼 아슬아슬한 상황이었다. 남성은 고래가 다시 숨을 쉬기 위해 수면에 나온 순간 기회를 놓치지 않고 오른쪽 지느러미 위쪽 등을 막대기 끝으로 쿡 찔렀다. 곧바로 막대기 끝에 달려있던 작은 주황색 장치가 고래 등에서 작동을 시작했다.

 

모터보트를 타고 고래 추격전을 벌인 이들은 고래의 심장 소리를 ‘사냥’하는 연구자들이다. 제러미 골드보겐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 연구팀은 대왕고래 몸에 심장의 전기 신호를 읽는 심전도 장치를 달아 세계 최초로 대왕고래 심장 박동을 측정한 결과를 국제학술지 '미국립과학원회보(PNAS)'에 25일 공개했다. 

 

대왕고래는 다 자라면 몸길이는 평균 25m, 몸무게는 70t으로 KTX 한 량보다도 길다. 최대 몸길이 33m, 최대 몸무게는 179t 등 동물의 모든 크기 기록을 갈아치웠다. 매일 주식인 크릴새우를 2t 이상 먹어치워야만 큰 덩치를 유지할 수 있다. 하루에도 몇 번을 물속과 수면을 오가며 배와 폐를 채우는 행동을 반복한다.

 

연구팀은 야생 고래의 심장박동을 측정하는 전무후무한 도전에 나서기에 앞서 준비를 단단히 했다. 사각 도시락통 만한 상자에 네 개의 밥그릇 모양 빨판을 달아 고래 피부에 착 달라붙게 만든 장치를 제작했다. 상자 안에는 심전도 장치와 위치추적장치, 카메라를 넣었다. 이 측정장치는 무려 8시간 30분 동안이나 대왕고래에 붙어있었다. 연구팀은 한참 후 바다에서 고래에서 떨어져 나온 측정장치를 다시 수거하는데 성공했다.

 

수거한 상자에선 인간이 고래를 발견한 이후 지난 수천년간 품어온 궁금증을 풀어줄 값진 성과들이 나왔다. 대왕고래는 물속에선 바쁘고 오히려 수면에선 휴식을 취하는 것 같지만 그와 반대 결과가 나왔다. 물속에선 분당 4~8회가량 뛰며 2회까지도 떨어졌다. 주 먹잇감인 크릴새우 무리를 발견하고 한 번에 삼키기 위해 입을 벌리며 돌진할 때는 그보다 2.5배 빨리 뛰었다. 반면 호흡을 위해 수면에 올라왔을 때는 심박수가 분당 25~37회로 확 뛰었다. 과학자들은 짧은 호흡 시간 동안 조직에 산소를 빠르게 공급하기 위한 신체 반응이라고 보고 있다. 

 

이번 측정 결과는 많은 걸 설명해 준다. 몸집 크기로 따지면 대왕고래는 이론상 분당 15회는 뛰어야 하지만 실제론 그 절반에 그쳤다.  300㎏가 넘는 대왕고래의 거대한 심장이 한번 뛸 때 80L를 피를 뿜는데 혈관이 급격히 팽창했다가 천천히 방출하며 심장을 덜 뛰게 하는 것이다. 최대 박동수를 뜻하는 한계 심박수는 과학자들이 내놓은 예측과 비슷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대왕고래의 몸집이 더 커지지 않은 이유를 뒷받침하는 근거다. 심장이 몸 곳곳에 산소를 공급할 수 있는 한계가 지금의 덩치라는 것이다.

 

과학자들은 대왕고래가 지금처럼 커진 이유로 과거 빙하기 때 먹이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점을 꼽는다. 미국 시카고대 연구팀은 지난해 고대에 살았던 고래부터 지금의 고래까지 76종의 두개골을 분석한 결과 크기가 최대 10m이던 고래가 빙하기가 찾아온 약 450만 년 전 급격히 커졌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빙하와 만년설이 육지를 덮었고 여름에 이들이 녹으며 땅의 영양분을 연안에 쏟아부었다. 그러자 플랑크톤과 이를 먹이로 하는 크릴새우가 늘었고 덩달아 고래도 커졌다는 것이다.

 

대왕고래는 지구 최대 동물로 등극했지만 인간에게 수모를 겪었다. 20세기에 잡힌 대왕고래의 수는 35만 마리에 이른다. 최근 들어 개체수가 회복되고 있지만 약 1만2000마리가 남는 것으로 추산된다. 골드보겐 교수는 “환경 변화에 취약한 대왕고래와 같은 멸종위기종의 특성을 연구하면 보존과 관리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1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