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버스 와이파이 속도 120배 끌어올렸다

통합검색

버스 와이파이 속도 120배 끌어올렸다

2019.11.30 12:19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28일 대전 서구 대전광역시청 인근에서 속도를 대폭 올린 버스용 와이파이 통신시스템 시연에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ETRI 제공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28일 대전 서구 대전광역시청 인근에서 속도를 대폭 올린 버스용 와이파이 통신시스템 시연에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ETRI 제공

국내 연구진이 현재 버스에서 제공하는 와이파이 속도보다 약 120배 빠른 버스용 와이파이 시스템의 시연에 성공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28일 대전 서구 대전광역시청 인근에서 전송 속도를 대폭 올린 버스용 와이파이 통신시스템의 시연에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현재 버스에서 제공되는 공공와이파이 서비스는 LTE 기술을 이용한다. 휴대전화 LTE 평균속도가 초당 150 메가비트(Mbps, bps는 초당 송수신되는 데이터 속도 단위)인데 반해 LTE 통신용 주파수 중 일부만 공공와이파이 서비스에 활용하고 있는 버스 와이파이 속도는 20Mbps 내외다. 그마저도 승객이 많거나 대용량 콘텐츠를 즐기는 경우 체감 속도는 더 떨어진다. 영상을 내려받는데 시간이 오래 걸린다. 


김일규 ETRI 미래이동통신연구본부장 연구팀은 22기가헤르츠(GHz) 대역 밀리미터파 주파수를 활용해 버스와 지상 기지국을 연결하는 ‘백홀 통신망’ 기술을 개발했다. 백홀 통신망은 스마트폰 등 사용자의 인터넷 접속기로부터 취합된 데이터를 개인에게 연결된 소형 회선들로부터 데이터를 모아 빠르게 전송할 수 있는 대규모 전송 회선인 ‘백본’망으로 연결하는 시스템이다.


연구팀은 백홀 통신망 기술에 필요한 곳에 효율적으로 신호를 보내는 빔포밍 기술과 여러 개의 빔을 제어하고 관리할 수 있는 빔스위칭 기술을 적용해 신호 도달 거리를 늘리고 실내외 상관없이 사용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번 시연에는 연구팀이 개발한 기지국 시스템과 차량단말용 시스템을 각각 대전시청 인근 건물 옥상 등 시야각이 잘 나오는 3곳과 차량에 설치했다. 대전지방법원 근처 도로를 운행하며 통신성능을 확인하고 대전시청 앞에선 시험차량에서 기지국 인근에서 비디오 스트리밍을 진행하며 속도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기지국 장치와 차량 단말 간 최대 2.4Gbps 전송속도가 나왔다. 이는 현재 버스 와이파이에서 제공되는 20Mbps 속도를 최대 120배까지 높일 수 있는 전송속도다.


김 본부장은 “22GHz 주파수를 실제 도로환경에서 사용하는데 성공했다”며 “시제품 완성도를 높여 2022년까지 모든 버스에서 1Gbps 와이파이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2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