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제2 원자력연구원 유력 후보지로 부상한 ‘경주’…TF 꾸려 준비 돌입

통합검색

제2 원자력연구원 유력 후보지로 부상한 ‘경주’…TF 꾸려 준비 돌입

2019.12.03 13:54
대전 국립중앙과학관에서 열린 한국원자력연구원 창립 60주년 기념식에서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앞줄 오른쪽부터), 박원석 원자력연구원장, 허태정 대전시장,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이상민·신용현 의원 등이 착석해 있다. 연합뉴스
대전 국립중앙과학관에서 열린 한국원자력연구원 창립 60주년 기념식에서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앞줄 오른쪽부터), 박원석 원자력연구원장, 허태정 대전시장,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이상민·신용현 의원 등이 착석해 있다. 연합뉴스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제2연구원을 마련하기 위한 담금질에 돌입했다. 제2의 원자력연구원은 지난 4월 1일 취임한 박원석 원자력연구원장이 당면한 원전 안전과 해체 기술, 사용후핵연료 처리 실증 기술 등을 연구하기 위해 재임 기간 동안 의지를 갖고 구축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3일 관련 기관에 따르면 원자력연구원은 제2의 원자력연구원을 건설하고 새로운 연구를 추진할 지역으로 경북 경주시를 선정하고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경주시가 제공하는 부지에 제2의 원자력연구원 구축을 위한 제반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태스크포스(TF)팀도 최근 가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6명으로 구성된 TF팀장은 우상익 연구로개발단장이 맡았다.

 

원자력연구원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에너지 전환 정책에 따른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 여기에 최근 몇 년간 대전 지역 시민단체들을 중심으로 대전 대덕연구단지에 있는 원자력연 내의 연구 시설 이전을 강력히 요구하면서 더 이상 새로운 연구 기반을 구축하기 어려운 상황에 놓이게 됐다. 

 

이와 관련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은 1년 전인 지난해 말 “한국원자력연구원을 쪼개거나 일부 연구 부서를 다른 연구기관과 통폐합해 이전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원 이사장은 당시 원자력연에서 불거진 방사성 폐기물 무단 폐기나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의 잦은 사고 등으로 시민들의 안전 우려가 커지고 있는 데 따른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박원석 원장도 취임 후 열린 간담회에서 “원자력 안전과 원전 해체 기술, 새로운 방사선 기술 등 미래 원자력 연구개발(R&D)에 집중하려면 아무래도 제3의 사이트가 필요하다”며 미래 원자력 R&D 패러다임으로 전환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원자력연구원에 구성된 TF는 당장 대전 소재 원자력 연구 기반 이전을 고려하고 있는 상황은 아니다. 원자력연구원에는 연구용 원자로인 ‘하나로’와 파이로프로세싱 연구시설, 가동 원전 안전성 연구를 위한 ‘아틀라스’, 방사성폐기물 지하처분 연구를 위한 시설 등이 있다. 이같은 연구 기반 이전을 고려할 경우 예산은 물론 연구의 지속성, 안전성 등 다양한 문제가 있을 수 있다.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 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 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경주 부지가 검토중인 제2의 원자력연구원은 향후 해양 원전 연구와 원전 해체 및 안전 등 대전에서 하기 어려운 연구를 수행하는 기반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대전 시민단체들의 반대와 주민 수용성 등을 고려하면 더 이상 대전에서 이같은 연구를 새롭게 시작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다. 

 

원자력연의 한 관계자는 “최근 몇 년 간 제2의 장소 마련의 필요성이 원내에서 논의됐다”며 “대전은 이미 새로운 연구 기반을 구축하기에는 포화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또 “원자력 관련한 시설들이 있고 상대적으로 원자력에 대한 반감도 적은 경주시가 지역 발전을 위해 제2의 원자력연구원 구축을 위한 부지 제공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TF팀은 현재 경주시와 함께 부지적합성 조사와 환경영향평가 등 제반 서류 작업을 준비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구 시설 구축을 위한 각종 인허가 신청 서류도 준비해야 하는 상황이다. 

 

원자력연의 관계자는 “아직 제2 원자력연구원 구축 시기나 구체적인 내용은 확정되지 않았다”며 “타당성을 검토하고 예산을 마련하기 위한 과기정통부와의 협의 등 다양한 작업들이 이뤄져야 제2 원자력연구원의 구체적인 계획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