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박종혁 충북대 교수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선정

통합검색

박종혁 충북대 교수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선정

2019.12.04 12: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12월 수상자로 박종혁 충북대 의대 교수를 선정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12월 수상자로 박종혁 충북대 의대 교수를 선정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12월 수상자로 박종혁 충북대 의대 교수를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박 교수가 고령화 시대 사회의 보편적 문제로 대두된 장애인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활용한 과학적 연구방법을 개발하고 보건의료 정책의 토대를 마련한 공로를 높이 샀다"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박 교수는 사회역학 및 공중보건, 장애인건강 연구를 통해 장애인 건강권과 의료접근성 관련법을 제안하고 정책 방안을 제시해왔다.  

 

박 교수팀은 2006~2015년 10년간 국민건강보험 암검진 자료와 장애등록자료 빅데이터를 토대로 장애인의 암 검진 수검률을 장애유형과 중등도별로 분석했다. 그리고 장애가 없는 건강한 사람의 수검률과 비교했다.

 

그 결과 연령을 표준화해 자궁경부암 검진 수검률은 비장애인의 경우 21.6%에서 53.5%로 31.9%p 증가했지만, 장애인의 수검률은 20.8%에서 42.1%로 21.3%p 증가하는 것에 그쳤다.

장애인의 수검률은 비장애인의 71% 수준이었으며, 중증장애인의 경우 42% 정도에 불과했다. 특히 자폐(6%)와 지적장애(25%), 뇌병변(31%), 요루장애(36%), 정신장애(43%)를 가진 사람들은 수검률이 특히 낮았다.
 
연구팀은 통계 결과를 바탕으로 장애인이 이용 가능한 검진시설과 장비의 확충, 의료진을 위한 장애인 검진 수가 인상 등 제도적, 정책적 지원 방향을 제안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미국 임상종양학회지’ 2018년 11월호에 실렸다.

 

박 교수는 “고령사회에서 장애 문제는 재활과 복지 중심의 사회과학적 접근과 함께 의생명과학적 접근을 통한 종합적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며 “장애인 건강증진을 위해 장애의과학, 보건장애학의 학문적 가치를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수강소감을 밝혔다.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은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로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연구개발자를 매월 1명씩 선정해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1000만 원을 수여한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4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