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원자력 비리·제보 14건에 총 4815만원 포상금 준다

통합검색

원자력 비리·제보 14건에 총 4815만원 포상금 준다

2019.12.04 13:28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방사선 발생장치를 이용하는 비파괴 검사업체가 밤에 미신고 작업장에서 안전관리 규정을 위반한 사실을 알게 된 한 제보자는 이를 원자력안전위원회 옴부즈만에 알렸다. 이 업체는 결국 1억 2000만 원이 넘는 과태료와 과징금을 받았다. 이를 제보한 이에게는 포상금 1853만 원이 지급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이처럼 원자력 또는 방사선 안전관련 법령을 위반한 내용을 신고한 제보 14건에 대해 총 4815만 원의 포상금을 지급한다고 4일 밝혔다.

 

원안위는 이달 3일 ‘원자력안전 위반행위 신고자 등에 대한 포상금 지급 심의위원회’를 열고 올해 제보된 22건에 대해 포상금 지급 심의대상 및 포상금 지급 금액을 결정했다. 그 결과 총 12명이 제보한 14건에 포상금이 지급됐다. 포상금은 사안의 중요도에 따라 심의위원회가 정한 기본포상금에 제보로 인해 원안위가 위반 업체에 부과한 과태료와 과징금을 합친 금액의 10%를 더해 지급됐다.

 

원안위는 2013년부터 ‘원자력안전 옴부즈만’ 제도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원자력 안전과 관련한 비리와 기기 및 부품 결함, 불합리한 업무관행, 기타 원자력안전 관련 법령에 위반되는 행위에 관해 내부 및 외부 제보를 받아 원자력산업계 비리를 막기 위한 제도다. 제보는 원안위 홈페이지와 옴부즈만 게시판, 전화(1899-3416) 및 팩스(02-397-7368), 전자메일(ombudsman@nssc.go.kr), 우편으로 가능하다.

 

엄재식 원안위 위원장은 “원자력안전과 관련해 위법행위와 불합리한 관행을 근절하기 위해 관련 업계 종사자와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제보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4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