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데이터 지연 10만분의 1초 미만으로 줄어든다

통합검색

데이터 지연 10만분의 1초 미만으로 줄어든다

2019.12.10 15:11
ETRI 연구진이 개발한 DetNet 기술을 시험하기 위해 케이블을 점검하고 있다. ETRI 제공.
ETRI 연구진이 개발한 DetNet 기술을 시험하기 위해 케이블을 점검하고 있다. ETRI 제공.

통신망에 트래픽이 몰려도 통신 지연 시간이 늘어나지 않고 데이터 손실도 막는 기술이 개발됐다. 통신 지연 시간을 10만분의 1초 이하로 줄인 초저지연 통신 기술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네트워크연구본부 초저지연연구실 연구진이 ‘시간확정형 네트워킹(DetNet) 핵심기술’을 미래 네트워크 선도시험망(KOREN)에 연동하는 시험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KOREN은 비영리 광대역 선도 시험망으로 상용망에서 할 수 없는 실험, 실증 연구 등을 진행하는 통신망이다. 

 

ETRI는 이번에 개발한 기술을 원격제어나 원격의료, 스마트 팩토리, 드론 제어 등 산업 분야와 원격 가상현실(VR), 홀로그램 통신 등 다양한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인터넷 장비들은 통신 간섭이 생기면 트래픽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얼마나 지연이 생기는지 알 수 없다. 네트워크 장애가 발생할 경우 이를 복구하는 과정에서 전달 중이던 정보가 손실되기도 한다. 복구를 하더라도 정보를 다시 보내야 하는 등 부가 작업이 필요해 서비스 품질이 떨어진다. 

 

ETRI는 한국정보화진흥원과 함께 10월 말부터 2주 동안 대전-서울간 왕복 430km에서 광전송 시스템을 연결하는 노드(네트워크 연결 포인트)간 기가(Gbps)급 데이터 전송 시연에 성공했다. 트래픽이 폭주하는 상황에서도 최대 지연 시간이 정해진 기술 개발로 노드당 10만분의 1초 이하의 지연 시간으로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다. 

 

특히 ETRI 연구진은 근거리망(LAN)에 국한된 기존 기술을 개선해 넓은 범위인 전국 규모 기업망에서도 이 기술이 적용된 통신이 가능하도록 하는 데 성공했다. 

 

정태식 ETRI 초저지연네트워크연구실 실장은 “차세대 네트워크 핵심기술인 초저지연, 무손실 데이터 전송 핵심 기술을 확보했다”며 “5세대(5G) 이동통신의 경우 기지국 간 유선 데이터 전송 지연을 최소화해 5G 통신 품질도 높일 수 있는 기반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ETRI는 코위버, 우리넷 등 중소기업과 SK텔레콤과의 공동연구로 기술을 개발해 시험에 성공했다. 향후 노드당 지연시간을 100만분의 4초로 줄여 지금보다 지연 시간을 2.5배 줄여 기술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