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브레이크 미세먼지, 배기가스보다 2배 이상 많아

통합검색

브레이크 미세먼지, 배기가스보다 2배 이상 많아

2019.12.13 08:30
이석환 한국기계연구원 환경시스템연구본부 책임연구원은 자동차 브레이크에서 나오는 미세먼지를 분석하는 시뮬레이터를 개발하고 측정한 결과 브레이크 마모로 나오는 미세먼지가 배기가스에서 나오는 미세먼지보다 2배 이상 많다고 13일 밝혔다. 한국기계연구원 제공
이석환 한국기계연구원 환경시스템연구본부 책임연구원은 자동차 브레이크에서 나오는 미세먼지를 분석하는 시뮬레이터를 개발하고 측정한 결과 브레이크 마모로 나오는 미세먼지가 배기가스에서 나오는 미세먼지보다 2배 이상 많다고 13일 밝혔다. 한국기계연구원 제공

자동차 브레이크가 닳으며 발생하는 미세먼지가 자동차 배기구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보다 2배 이상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에선 배기가스에 대한 규제는 이뤄지고 있으나 브레이크와 타이어 마모로 인한 미세먼지 배출은 측정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어 관련 분석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석환 한국기계연구원 환경시스템연구본부 그린동력연구실 책임연구원 연구팀은 브레이크가 마모될 때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측정해보니 차량 배기구에서 나오는 미세먼지보다 2배 이상 많이 나오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연구팀은 주행 중 브레이크 마모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측정하는 시뮬레이터를 개발했다. 실제 자동차축에 브레이크가 달린 것처럼 축에 지름 1.2m, 무게 280㎏ 추를 달았다. 브레이크와 패드 마찰로 만들어진 미세먼지를 정확하게 측정하기 위해 브레이크 부분을 감싼 챔버를 설치하고 미세먼지를 측정했다. 챔버 내부는 공기가 순환되도록 해 마찰열이 실제 주행 상황처럼 냉각되게 만들었다.

 

연구팀은 실제 차량 운행과 유사한 조건에서 속도와 제동력을 바꿔가며 브레이크 마모로 발생하는 미세먼지 양을 측정했다. 측정결과 브레이크 마모로 자동차 1대 당 미세먼지(PM10)가 ㎞당 2.65㎎이, 초미세먼지가(PM2.5)가 ㎞당 2.2㎎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매연저감장치(DPF)를 장착한 디젤차의 배기구에서는 ㎞당 1.13㎎의 미세먼지가, 직접분사식 가솔린(GDI) 차량 배기구에서는 ㎞당 1.19㎎의 미세먼지가 발생했다. 브레이크에서 나오는 미세먼지가 2배 이상 많은 것이다.

 

브레이크 마모와 타이어 마모로 발생하는 미세먼지(PM10)의 양이 배기가스로 인해 발생하는 미세먼지 양보다 2배 이상 많았다. 한국기계연구원 제공
브레이크 마모와 타이어 마모로 발생하는 미세먼지(PM10)의 양이 배기가스로 인해 발생하는 미세먼지 양보다 2배 이상 많았다. 한국기계연구원 제공

연구팀은 자동차 배기구로 배출되는 미세먼지에 대한 규제는 강화되고 있으나 브레이크 제동과 타이어 마모로 인한 미세먼지는 측정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연구팀이 타이어 마모 미세먼지를 측정했을 때 미세먼지 배츌량은 ㎞당 1.37㎎으로 나타났다. 이 또한 배기구 배출량보다 높은 것이다.

 

이 책임연구원은 “타이어와 브레이크에서는 최신 차량 배출가스에 포함된 미세먼지보다 더 많은 미세먼지가 발생할 수 있으며 친환경 자동차인 하이브리드차나 전기차에서도 상당량의 미세먼지가 발생하므로 연구와 대책이 시급하다”며 “향후 관련 데이터를 확보하고 미세먼지 저감 연구에 적극적으로 활용해 깨끗한 환경을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3 = 새로고침
###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