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내년 과학난제 해결 도전 융합연구에 321억원 투입

통합검색

내년 과학난제 해결 도전 융합연구에 321억원 투입

2019.12.16 16:00
4일 서울 동대문구 JW매리어트 동대문스퀘어에서 열린 2019 미래융합포럼 개막식에서 문미옥 과기정통부 1차관이 격려사를 하고 있다. 김민수 기자.
4일 서울 동대문구 JW매리어트 동대문스퀘어에서 열린 2019 미래융합포럼 개막식에서 문미옥 과기정통부 1차관이 격려사를 하고 있다. 김민수 기자.

암 정복, 우주 생성 원리 규명 등 과학난제에 대한 근본적인 도전과 고층빌딩 외벽청소 로봇, 착용형 근력증강 로봇 등 융합연구에 2020년 321억원이 투입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연구자 집단지성을 통해 과학난제를 발굴·정의하고 기초과학과 공학 간 융합을 통해 해결 가능성을 제시하는 ‘2020년도 과기정통부 융합기술개발사업 시행계획’을 확정하고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시행계획을 통해 과학난제 도전 연구 신규사업에 투자를 강화하고 기존 융합기술개발 사업들은 실제 성과 창출 확산에 초점을 맞춰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미개척 분야에 도전하는 ‘과학난제 도전 융합연구개발사업’을 2020년 신규로 추진한다. 2025년까지 480억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최고 석학과 젊은 연구자들의 집단지성을 활용해 과학난제를 발굴, 정의하고 기초과학과 공학이 융합된 연구팀을 구성, 난제 해결 가능성을 제시하는 사업이다. 2020년 2개의 연구팀을 구성하고 2021년 3개의 연구팀을 추가로 구성할 계획이다. 

 

인간의 피부와 근육, 골격, 관절 등을 모사해 생체신호 기반 제어 기능을 갖춘 착용형 바이오닉 암을 구현하는 ‘바이오닉암 메카트로닉스 융합기술개발’도 추진된다. 14억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2014년부터 진행된 ‘바이오닉암’ 연구 결과물인 통합시스템 시제품의 최종 실증 및 핵심기술별 실용화 연구가 목적이다. 

 

녹슬지 않는 유기, 전통 증류주 현대화, 전통금속공예 기법 활용한 표면처리 기술 등 전통문화자원과 첨단과학기술 간 융합을 위한 ‘전통문화융합연구’ 사업에 2020년 73억원이 투입된다. 2019년부터 추진중인 ‘휴먼플러스융합연구개발챌린지사업’에도 38억원이 책정됐다. 바이오와 인공지능, 로봇 등 첨단기술 융복합을 통해 인간의 인지적, 육체적, 사회적 능력을 강화하는 사업이다. 

 

2020년부터는 민수 및 국방 분야에서 활용 가능한 착용형 근력 증강로봇 기술 개발을 위한 부처연계 협력사업도 신규로 추진된다. 2024년까지 5년간 117억원이 투입된다. 

 

고위험·고수익 융합기술 및 제품서비스 개발로 신시장 창출 및 사회 현안 해결을 선도하는 ‘미래선도기술개발사업’에는 총 42억원이 투자된다. 이 사업에는 곤돌라 결합 고층빌딩 외벽청소 로봇 시제품 현장 실증, 유해물질 검출 바이오나노 전자코 시작품 성능 시험 등이 포함된다. 

 

기존 융합연구 사업인 ‘스팀(STEAM)’ 사업은 일몰된다. 과기정통부는 후속 사업으로 학제간 장벽을 초월한 인문사회와 과학기술 융합연구를 통해 인간 중심 미래사회 변화 선도 융합시스템을 개발하는 ‘융합선도연구개발사업’을 기획, 추진할 계획이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새로운 지식 발견과 기술의 진보를 위해서는 한계를 뛰어넘는 선도적이고 도전적인 융합연구개발이 필수”라며 “새로운 융합선도모델 창출은 물론 기존 융합연구개발 사업이 실질적인 성과로 이뤄지도록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