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인터파크 바이오융합연구소, 오가노이드 전문가 구본경 교수 영입

통합검색

인터파크 바이오융합연구소, 오가노이드 전문가 구본경 교수 영입

2019.12.17 18:51
인터파크 제공
인터파크 제공

인터파크 바이오융합연구소는 오가노이드(미니장기) 전문가인 구본경 오스트리아 분자생명공학연구소(IMBA) 교수(사진)를 자문교수로 17일 위촉했다. 


바이오융합연구소는 인터파크 그룹이 미래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2017년 4월 설립한 정밀의료 및 신약개발 연구소다. 줄기세포를 입체 형태로 배양하거나 재조합해 만든 장기 유사체인 오가노이드를 집중적으로 연구한다. 


구 교수는 포스텍 생명과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2009~2013년 네덜란드 휘브레흐트연구소에서 박사후연구원을 거치며 세계 최초로 성체줄기세포 오가노이드를 개발한 한스 클레버스 교수와 함께 연구했다. 이후 2017년까지 영국 케임브리지대 줄기세포연구소에서 그룹리더로 활동했다. 오가노이드 전문가로 오가노이드 배양법을 이용한 유전자 조작법을 연구해 왔다. 또 유전자 편집 기술인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CRISPR-Cas9)와 환자의 세포로부터 얻은 오가노이드를 이용해 유전질환을 치료하는 방법을 연구하고, 이를 바탕으로 질병 모델과 세포치료제를 개발해 왔다.


구 교수는 “오가노이드는 신약개발의 효율을 높이고 동물실험을 줄여 윤리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며 “인터파크 바이오융합연구소 연구팀과 오가노이드 연구를 기반의 환자맞춤치료법과 신약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3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