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스마트 횡단보도·지능형소화전 등 IoT 해킹 대비 안내서 발간됐다

통합검색

스마트 횡단보도·지능형소화전 등 IoT 해킹 대비 안내서 발간됐다

2019.12.25 15:09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운전자 감속유도장치나 발광다이오드(LED) 바닥경광등처럼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스마트 횡단보도가 늘어나고 있다. 올해 세종특별자치시와 서울 성동구는 스마트 횡단보도 설치 및 시범운영 계획을 밝혔다. 스마트 횡단보도 외에도 스마트가로등, 지능형소화전 등의 IoT 서비스 도입에 따라 사이버보안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정부가 안전∙재난∙환경 및 에너지 분야 사이버안전 확보를 위한 안내서를 제작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안전∙재난∙환경 사이버보안 가이드’와 ‘스마트에너지 사이버 보안 가이드’를 발간했다고 25일 밝혔다.


안전∙재난∙환경 사이버보안 가이드는 안전∙재난∙환경 분야 정보보안 담당자 및 기기 개발자 등이 참조할 수 있는 안내서다. 안전∙재난∙환경 분야 주요 서비스를 시설안전관리, 재난감시대응, 주거환경관리 등 5개로 분류하고, 서비스별 보안위협과 보안요구사항을 사례를 통해 소개했다.
스마트에너지 사이버 보안 가이드는 스마트에너지와 관련된 제품 및 서비스의 개발ㆍ운용업체, 이용자 등을 대상으로 한 안내서다. 첨단계량인프라(AMI), 에너지저장장치(ESS), 에너지관리시스템(EMS), EV충전시스템 등 에너지 소비 과정에서 예상되는 보안위협 시나리오와 보안요구사항이 소개되어 있다.


각각 2017년과 2018년 발간한 ‘스마트공장 중요정보 유출방지 가이드’와 ‘스마트교통 사이버보안 가이드’는 개정을 거쳤다. 스마트공장 중요정보 유출방지 가이드는 인적 보안, 중요정보 유출방지 등의 내용에 스마트공장 분야에 대한 내용도 추가됐다. 스마트교통 사이버보안 가이드는 스마트교통 분야 국제표준(EU UNECE 등)을 기반으로 보안요구사항을 도출하고, 신규 교통서비스(V2D, V2P)로 보안위협 대상을 확대했다.


과기정통부는 “보안 가이드들은 산업별 보안특성에 맞게 분석해 특화한 것으로 산학연 전문가들이 참여해 개발했다”며 “26일부터 홈페이지(www.kisa.or.kr)를 통해 가이드들을 받아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정보통신기술(ICT)과 다른 산업 간 융합이 확산됨에 따라 일상생활 속 사이버 안전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과기정통부는 이번 가이드를 바탕으로 정책이 수립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