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삼성 지원받은 대학 연구팀, VR 신기술 들고 CES 간다

통합검색

삼성 지원받은 대학 연구팀, VR 신기술 들고 CES 간다

2020.01.01 11:07

삼성전자[005930]로부터 연구 지원을 받은 인하대학교 연구팀이 차세대 가상현실(VR·Virtual Reality) 신기술을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0'에서 선보인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인하대 정보통신학과 이채은 교수 연구팀은 가상현실 공간에서 빛이 반사되는 양과 방향을 측정해 더 자연스러운 가상현실 효과를 구현하는 신기술인 라이트 필드(Light Field)를 연구하고 있다.

 

 

연구팀은 내년 1월7일부터 열리는 CES에서 스타트업 전시관에 부스를 마련하고, 라이트 필드 기술을 기반으로 한 가상현실을 관람객들에게 시연할 예정이다.

 

 

360도 카메라로 촬영한 파노라마 이미지를 활용하는 기존 가상현실은 카메라가 촬영한 동선으로만 이동하고, 사용자의 머리가 고정된 상태에서 고개만 돌리기 때문에 실감 나는 가상현실을 구현하는 데 제한적이었다.

 

 


가상현실 (CG)
 
[연합뉴스TV 제공]

 

 

이채은 교수 연구팀은 작은 유닛(unit)으로 나누고 각 유닛에서 촬영한 라이트 필드 정보를 합쳐서 전체 가상현실 공간을 구현해서 가상 효과가 더 실감 나고, 동선의 제한도 없다.

 

 

이 연구는 삼성전자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의 연구 지원을 받아 2017년 12월부터 진행하고 있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의 지원을 받은 팀이 CES에 참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우리나라 과학기술 연구를 지원하기 위해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과 미래기술육성센터를 통해 기초 과학·소재 기술 등 분야에 2013년부터 10년 간 총 1조5천억원을 투자했다. 총 560건의 연구과제에 7천182억원의 연구비가 지원됐다.

 

 

삼성전자는 '함께가요 미래로, 인에이블링 피플(Enabling People)'이라는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기업의 사회적 책임) 비전으로 연구 지원,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드림클래스, 스마트스쿨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하고 있다.

 

 


인하대 이채은 교수
 
[인하대 제공]

 

/연합뉴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5 = 새로고침
###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