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현대모비스 미래차 기술 응축된 '엠비전S', CES에서 공개

통합검색

현대모비스 미래차 기술 응축된 '엠비전S', CES에서 공개

2020.01.01 11:08

현대모비스[012330]가 자율주행, 커넥티비티(정보통신 연계), 전동화 등 미래차 핵심기술을 세계 최대 소비자 가전·IT 전시회 CES에서 공개한다.

 

 

 

 

현대모비스는 다음 달 7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에 참가해서 자율주행 기반 도심 공유형 모빌리티 콘셉트인 엠비전 S(M.Vision S)와 수소연료전지시스템 등 신기술을 전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엠비전S는 올해 초 CES에서 공개한 엠비전보다 한 단계 진화한 수준이며, S는 공유(Sharing) 가능한 모빌리티를 의미한다.

 

 

카메라, 레이더, 라이다 등 자율주행 센서, 커뮤니케이션 라이팅, 가상공간 터치, 3D 리어 램프, 고급 사운드 시스템 KRELL 등이 담겼다.

 

 


엠비전 S(M.Vision S)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는 라이다는 글로벌 1위 업체인 미국 벨로다인과 협력해서 2021년까지 차량 운전 주도권이 사람에서 시스템으로 넘어가는 레벨 3 수준을 양산할 계획이다.

 

 

커뮤니케이션 라이팅은 주행 상황에 따라 웃는 표정을 하거나 '먼저 가세요' 등의 메시지를 띄워서 보행자와 소통한다. 승객 감정상태 등을 인식해서 조명 색을 바꾸기도 한다.

 

 

내부는 현대트랜시스와 협업으로 업무나 휴식이 가능한 라운지 형태로 제작됐다. 자율주행이냐 수동운전이냐에 따라 좌석 배치가 달라지고 가상공간 터치기술로 손짓만으로 영화를 골라 볼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CES 전시를 기술 갤러리 형태로 꾸며서 관람객들이 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이 결합된 신개념 이동수단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한다.

 

 

모션 인식과 로봇 드로잉 기법으로 엠비전S 모양과 색깔 등을 바꿔서 자신만의 미래차를 만들어볼 수도 있다.

 

 

미래모빌리티를 구동하는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체험하는 공간도 마련된다.

 

 

현대모비스는 충북 충주에 세계 최대규모 수소연료전지모듈 전용 생산 라인을 가동한다.

 

 

백경국 현대모비스 연구기획사업부장(전무)은 "자율주행(Autonomous), 커넥티비티(Connectivity), 전동화(Electrification)의 영어 앞 글자를 모으면 'ACE'가 된다"며 "미래 모빌리티 ACE로 발돋움하겠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CES에서 ADAS(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센서와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클러스터, 블루밍 사운드 시스템 등 20가지 전장 분야 신기술을 전시하는 별도 공간도 마련하고 글로벌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수주에 나선다.

 

 


CES 현대모비스 전시관 조감도
 
[현대모비스 제공]

 

 

/연합뉴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3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