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출연연·과기원 논문에 청소년 저자 154편…순수 R&E참여자 '옥석' 가려야

통합검색

출연연·과기원 논문에 청소년 저자 154편…순수 R&E참여자 '옥석' 가려야

2020.01.08 15:04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세종파이낸스센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출연연구기관과 KAIST 등 4대 과기원에서 수행한 연구논문에 연구자의 자녀를 포함해 청소년이 저자로 참여한 논문이 154편에 이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교수가 본인 자녀나 지인의 자녀 등에게 저자 지위를 선물해주는 '선물 저자'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하지만 한편에선 순수한 교육 목적의 연구에 참여한 청소년 저자일 수 있어 신중하게 조사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해 10월부터 출연연 25곳과 과기원 4곳에서 수행한 연구 논문을 분석한 결과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8일 밝혔다. 

 

앞서 조선일보는 이날 오전 조간신문에서 과학기술 분야 정부 출연 연구소 25곳에서 수행한 연구 논문의 미성년 저자 포함 여부를 조사한 결과, 미성년자가 공동 저자나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논문이 100여 편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과기정통부는 보도가 나오자 이날 오후 설명자료를 냈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2007~2018년 출연연·4대 과기원 발표 논문 중 154편에 미성년자가 저자로 등록된 사실이 드러났다. 이중 적어도 17편(10명)에선 연구자와 이 연구자의 자녀가 나란히 이름을 올린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연구비를 댄 출연연들은 이런 사실을 알고도 저자 자격을 제대로 검증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과기정통부는 미성년자의 이름이 들어간 논문이 모두 연구 윤리에 어긋난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현재도 출연연과 과기원에서는 청소년이 참여할 수 있는 연구교육(R&E)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옥석을 잘 가리지 않으면 선의의 피해자가 나올 수도 있다. 

 

과기정통부는 "이달부터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을 단장으로 연구윤리점검단을 꾸려 이들 논문이 입시에 이용됐는지, 연구 윤리 위반 소지가 있는지 등을 검증할 계획"이라며 "조사・검증 결과를 검토하고, 관련 규정에 따라 엄정히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5월 교육부와 과기정통부는 대학 교수가 자신의 연구실이 수행한 논문에 아무런 기여가 없는 미성년 자녀의 이름을 끼워넣은 사례가 2007년 이후 최소 12건 있었다는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또  2014년 7월 이후 부실학회에 참석한 4년제 대학 소속 연구자 수는 90개 대학 소속 574명으로 총 808회에 걸쳐 부실학회에 참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공개했다. 과기정통부는 이와 별도로 출연연 연구자를 대상으로 과거 12년간 부실학회 참석 여부를 조사한 결과 총 251명이 이런 경험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됐다고 공개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4 + 1 = 새로고침
###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