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세균 감염 악화시키는 불량 면역세포 찾았다

통합검색

세균 감염 악화시키는 불량 면역세포 찾았다

2020.01.23 04:00
세균 감염시 감염 부위로 이동해온 호중구가 만들어내는 미세환경에 의해 선구세포로부터 줄기세포 항원 Sca-1을 발현하는 새로운 비정상 면역세포가 형성되는 것을 규명해 냈다. 이러한 비정상 면역세포가 과도한 면역반응을 일으켜 조직을 손상시키고 치사율을 높이게 된다. 한국연구재단 제공.
세균 감염시 감염 부위로 이동해온 호중구가 만들어내는 미세환경에 의해 선구세포로부터 줄기세포 항원 Sca-1을 발현하는 새로운 비정상 면역세포가 형성되는 것을 규명해 냈다. 이러한 비정상 면역세포가 과도한 면역반응을 일으켜 조직을 손상시키고 치사율을 높이게 된다. 한국연구재단 제공.

국내 연구진이 세균 감염을 악화시켜 치사율에 영향을 미치는 새로운 면역세포를 발견했다. 

 

한국연구재단은 배외식 성균관대 교수 연구팀이 황색포도상구균에서 감염된 생쥐 모델의 감염을 악화시켜 치사율에 영향을 미치는 면역세포를 발견했다고 22일 밝혔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 1월 23일자에 게재됐다. 

 

면역 기능이 떨어진 상태에서 세균 감염이 일어나면 패혈증으로 이어져 심각한 장기 손상이나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다. 패혈증은 주로 과다한 염증 반응에서 시작해 면역 기능이 마비되는 증상으로 알려져 있지만 복잡한 과정을 매개하는 세포의 존재는 베일에 싸여 있다. 

 

연구진은 황색포도상구균에 감염된 생쥐 모델에서 세균 감염 부위에 모여든 호중구에서 분비하는 당단백질이 자극제가 돼 새로운 종류의 면역세포가 생성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새로운 종류의 면역세포는 분화가 끝난 면역세포임에도 불구하고 분화되지 않은 조혈모세포처럼 표면에 줄기세포항원을 지닌 게 특징이다. 

 

연구진은 이 면역세포가 염증 유발물질을 과도하게 분비하는 데 비해 강력한 산화 작용으로 세균을 퇴치할 활성산소를 제대로 분비하지 못한다는 사실도 밝혔다. 실제로 이 세포 표면의 줄기세포항원에 대응하는 항체를 투여, 이 면역세포를 제거할 경우 감염 생쥐의 조직 손상과 치사율이 현저히 줄어들었고 감염된 생쥐에 이 면역세포를 이식할 경우 조직 손상과 치사율이 증가했다. 

 

배외식 교수는 “이번 연구로 기능이 마비된 고장난 면역세포를 표적으로 하는 감염 치료제 개발이나 감염 예후 바이오마커를 발견하는 데 단초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5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