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4대 과기원 ‘이사회’ 통합한다

통합검색

4대 과기원 ‘이사회’ 통합한다

2020.01.22 16:00
4대 과기원 총장과 구혁채 과기부 미래인재정책국장 , 과기원 기획처장이 케이크 커팅을 진행했다. 사진제공 KAIST
4대 과기원 총장과 구혁채 과기부 미래인재정책국장 , 과기원 기획처장이 지난해 공동사무국 출범식에 모였다. KAIST 제공

국내 4대 과학기술원인 한국과학기술원(KAIST)와 광주과학기술원(GIST), 울산과학기술원(UNIST),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총장을 선임하고 운영 전반을 결정하는 이사회 통합이 추진된다. 과기원 간 공동 연구 프로젝트를 통한 사회현안 해결 연구와 과기원별 개별 연구실의 한계를 극복하는 중점연구소 체제도 구축된다. 

 

4대 과학기술원은 22일 과학기술원 공동 혁신방안을 마련해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산하 제4회 미래인재특별위원회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보고된 과기원 혁신방안은 4대 과기원이 지난해 구성한 공동사무국을 중심으로 ‘과학기술원 전략위원회’를 구성해 도출한 내용이다. 

 

그동안 각 과기원은 과기원 간 연계협력 부족과 난양공대 등 아시아 후발 주자 약진에 따라 세계 수준의 경쟁력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는 한계가 지적됐다. 이에 따라 지난해 5월 공동사무국을 출범시키고 공동의 혁신방안을 마련했다. 

 

이번 혁신방안의 비전은 ‘인류 번영과 행복을 위한 과학기술혁신 글로벌 리더’로 2030년 세계 10위권 대학 도약을 목표로 제시했다. 교육·연구·시스템 등 3가지 축으로 혁신방안을 정리하고 세부 추진과제로 △거버넌스 △교육혁신 △연구혁신 △국제화 △제도혁신을 제시했다. 

 

거버넌스의 경우 이사회의 연계성을 강화하기 위한 ‘공동이사제’와 중장기적으로 단일한 의사결정체제를 마련하기 위한 ‘통합 이사회’가 제안됐다. 총장 선임을 위한 발굴위원회의 체계화와 운영 내실화 방안도 담았다. 

 

교육혁신에서는 학생선발시 면접평가를 강화하고 특기자 선발을 늘려 다양한 인재가 과기원으로 유입되도록 한다는 게 골자다. ‘교수학습 공동센터’ 설치, 기초교양 교육 강화 등이 추진된다. 

연구혁신의 경우 집단연구체제 구축 등 연구역량 강화에 중점을 둔 세부안을 마련했다. 박사후연구원(포닥) 지원을 확대하고 과기원간 공동 연구 프로젝트, 개별 연구실 한계를 극복하는 중점연구소 체제 등을 추진하는 내용도 담겼다. 

 

국제교류 확대와 글로벌 석학자문단 구성 등을 담은 국제화 세부과제, 교원평가와 우수교원 확보, 행정 전문성 확대 등을 위한 제도혁신 방안도 이번 혁신방안에서 마련됐다. 

 

이번 혁신방안은 과기원 공동사무국을 중심으로 4대 과기원 기획처장 등으로 구성된 ‘과기원 혁신 과제 실행 위원회(가칭)’를 통해 추진된다. 각 과기원 기획처로 구성된 실무소위원회를 꾸려 기관별 추진과정을 분기별로 점검해 실행력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0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