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IBS, 부당해고·감사무마·연구비 대납 적발…무더기 징계

통합검색

IBS, 부당해고·감사무마·연구비 대납 적발…무더기 징계

2020.01.26 10:26

IBS 과학문화센터
 
[IBS 제공]

 

 

 

기초과학연구원(IBS)에 대한 감사에서 부당 해고, 내부감사 무마, 연구비 부당집행 등이 확인됐다.

 

 

 

 

26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IBS 합동감사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징계(3명)·경고(13명)·주의(1명) 등 처분을 IBS에 요구했다.

 

 

부당하게 집행된 연구개발비 등 3억여원도 회수할 것을 통보했다.

 

 

합동감사단은 과기부·IBS·외부 전문가 등으로 꾸려져 지난해 7∼8월 IBS 산하 26개 연구단에 대한 감사를 실시했다.

 

 

사례별로 보면, A 연구단장은 다른 직원의 청탁을 받아 시보직원 B씨에 대한 '부적격' 평가를 지시했고 결국 B씨는 해고됐다. 과기부는 A 단장에 대한 징계와 수사 의뢰를 요구했다.

 

 

IBS 감사부의 경우 남성 직원 C씨가 여성 직원의 동의 없이 실험실에 CCTV를 설치했다는 제보를 받았지만, 이를 제대로 조사하지 않아 기관 경고를 통보받았다.

 

 

감사부가 내부 직원의 금품수수 의혹을 덮어준 정황도 드러났다. 의혹 당사자를 공익신고자로 지정해 해당 감사가 중단되도록 했다는 것이다.

 

 

D 연구단장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AIST·카이스트) 소속 E 교수로부터 연구비를 대납해달라는 청탁을 받고 IBS 연구비 9천500여만원을 부당하게 집행한 것이 밝혀졌다. 이에 대해선 징계 및 환수 조치가 요구됐다.

 

 

노웅래 위원장은 "작년 과기부 장관과 차관이 약속했던 합동감사 결과 발표가 유야무야 미뤄지더니 결국 해를 넘긴 것"이라며 "각종 연구 부정 행태를 발본색원하기 위해선 노도영 IBS 신임 원장의 단호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9 = 새로고침
###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