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보건복지부, 감염병 위기경보 '경계' 격상

통합검색

보건복지부, 감염병 위기경보 '경계' 격상

2020.01.27 16:10
질병관리본부 제공
질병관리본부 제공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확진 환자가 네 명째 발생함에 따라 보건복지부가 27일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다. 


복지부는 27일 오후 질병관리본부 위기평가회의를 열고 감염병 위기 경보를 ‘경계’로 격상했다고 밝혔다. 감염병 위기 경보는 ‘관심’ ‘주의’ ‘경계’ 심각’의 4단계로 구분되며, 경계는 이 가운데 두 번째로 심각한 상황이다. 국내에 유입된 해외 신종 감염병이 제한적으로 전파됐을 때, 국내 원인 불명의 감염병이 지역사회에 전파될 때 발령된다. 


경보 격상에 따라 보건복지부는 박능후 복지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설치하고 이날 오후 3시 정부세종청사에서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방역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파견 인력을 배치하고 실시간으로 상황을 공유하며 방역 조치를 지원한다. 


이날 1차 회의에서는 국내 검역 강화 방법과 지역사회 의료기관의 대응역량 제고 방안을 주로 논의했다. 이를 통해 외국으로부터 국내로 환자가 유입되는 사태를 조기에 차단하고 의심환자를 조기에 발견하며 일단 국내에 들어온 환자가 접촉한 사람은 체계적으로 관리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복지부 직원과 국방부 및 경찰철, 지방자치단체 등의 인력을 지원 받아 250명을 28일 검역현장에 배치할 계획도 세웠다.


이날 복지부는 의심환자 발견시 의료기관이 대응조치를 할 수 있도록 시군구 별 보건소와 지방의료원 등에 '선별 진료소'를 지정했다. 선별 진료소는 응급실 외부 등 의료기관과 분류된 진료시설이다. 감염증 의심 증상자가 응급실이나 의료기관 출입 이전에 진료를 받는 공간이다.


또 중앙 감염병전문병원으로 지정된 국립중앙의료원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전문 치료 기능을 중심으로 전환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역학조사 지원과 연구, 감염병 대응 자원관리 등을 담당한다.


박능후 장관은 “감염병 위기극복을 위해 의료계와 국민들의 협조가 절실하다”며 “의료기관에서는 환자의 중국 여행 이력을 꼭 확인한 뒤 증상이 있는 경우는 선별 진료를 하고, 병원 내 감염예방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국민 여러분께서도 손 씻기, 옷소매로 가리고 기침하기 등의 감염증 예방 행동수칙을 준수해 달라. 의심환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또는 관할 보건소로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3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