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화학硏 ‘세계적 혁신 기술’에 4세대 폐암 치료제 선정

통합검색

화학硏 ‘세계적 혁신 기술’에 4세대 폐암 치료제 선정

2020.02.03 12:00
3일 오전 대전 소재 한국화학연구원에서 열린 세계적 혁신 기술 인증서 및 현판 수여식에서 이광호 책임연구원(가운데)과 이미혜 원장(오른쪽에서 두 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화학연구원 제공.
3일 오전 대전 소재 한국화학연구원에서 열린 세계적 혁신 기술 인증서 및 현판 수여식에서 이광호 책임연구원(가운데)과 이미혜 원장(오른쪽에서 두 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화학연구원 제공.

한국화학연구원은 이광호 의약바이오연구본부 책임연구원 연구팀이 개발한 폐암 치료제 기술을 ‘세계적 혁신 기술’로 선정하고 3일 인증서 및 현판 수여식을 대전 소재 화학연구원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화학연구원이 매년 내외부 전문가 심의를 통해 선정하는 세계적 혁신 기술은 세계 일류 수준의 경쟁력을 보유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기술이다. 

 

이광호 책임연구원팀의 폐암 치료제는 3세대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EGFR)’ 억제제가 잘 듣지 않는 EGFR C797S 돌연변이나 기존 약물에 내성을 보이는 폐암 세포를 선택적으로 죽이는 4세대 치료제다. 

 

기존 EGFR 표적 치료제는 폐암의 85%를 차지하는 비소세포폐암에서 돌연변이가 발생한 종양 유전자인 EGFR을 억제한다. 

 

이광호 책임연구원 연구팀은 조병철 연세암병원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4세대 EGFR 억제제 ‘BBT-176’을 개발해 2018년 12월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에 기술이전했다. 기술이전료는 계약금 및 선급 실시료 10억원을 포함해 총 300억원 규모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BBT-176의 전임상 연구를 완료하고 2019년 12월 환자 대상의 임상시험계획서를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했고 2020년 1월 미국 임상 진입 허가를 받았다. 향후 한국과 미국에서 BBT-176의 안전성과 항암효과를 확인하기 위한 임상1, 2상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이미혜 화학연구원 원장은 “국내 암 사망률 1위인 폐암에 대응하는 신약 물질을 발굴하고 기술이전을 완료해 국내 기초과학 실용화에 기여했다”며 “앞으로도 의약바이오 연구 지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2 = 새로고침
###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