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잠깐과학] 펄서를 발견하다

통합검색

[잠깐과학] 펄서를 발견하다

2020.02.20 12:00
게 성운 중심의 펄서를 가시광선과 엑스선으로 관측하여 합성한 모습이다. Mysid/위키피디아 제공
게 성운 중심의 펄서를 가시광선과 엑스선으로 관측하여 합성한 모습이다. Mysid/위키피디아 제공

1967년 11월 28일, 영국 케임브리지의 무라드 전파천문대에서 관측 중이던 대학원생 조슬린 벨 버넬은 여우자리 방향에서 특이한 전파 신호를 발견했습니다. 전파 신호가 약 1.34초마다 맥박치듯 오고 있었습니다. 혹시 외계인의 신호일까 생각한 그는 지도교수인 앤터니 휴이시와 함께 이 신호에 ‘작은 초록 인간’을 의미하는 ‘LGM-1’이라는 별명을 붙였습니다.

 

펄서를 찾을 당시의 조슬린 벨 버넬. 당시 전파천문학 연구자 중에서는 여성이 드물었다.
펄서를 찾을 당시의 조슬린 벨 버넬. 당시 전파천문학 연구자 중에서는 여성이 드물었다.

그러나 곧 비슷한 신호가 더 발견되면서, 이 전파 신호가 외계인이 아니라 천체에서 나온다는 사실이 명백해졌습니다. 그들은 관측 결과를 1968년 2월 24일에 발표합니다. 우주에서 가장 이상한 천체인 ‘펄서’의 존재가 알려지는 순간이었습니다. ‘주기적으로 신호를 보내는 별’이라는 뜻의 펄서는 매우 빠르게 회전하는 중성자별입니다. 엄청난 속도로 자전하면서 회전축 방향으로 강한 전자기파를 뿜어냈습니다.

 

펄서의 개념도. 강한 자기장을 가진 중성자별이 빠르게 회전하면서 축 방향으로 강한 전자기파를 방출한다. NASA/HST/ASU/J. Hester et al 제공
펄서의 개념도. 강한 자기장을 가진 중성자별이 빠르게 회전하면서 축 방향으로 강한 전자기파를 방출한다. NASA/HST/ASU/J. Hester et al 제공

앤터니 휴이시 교수는 펄서를 발견한 공로로 1974년 노벨 물리학상을 받습니다. 하지만 처음 펄서의 신호를 찾아낸 조슬린 벨 버넬은 노벨 물리학상을 받지 못했습니다. 이 사건은 노벨상의 역사에서 가장 큰 실수 중 하나로 알려졌습니다. 

 

조슬린 벨 버넬이 발견한 펄서의 신호를 나타낸 이미지. 영국의 포스트 펑크 밴드 ‘조이 디비전’의 앨범 표지로 쓰였다. Peter Saville/Factory Records 제공
조슬린 벨 버넬이 발견한 펄서의 신호를 나타낸 이미지. 영국의 포스트 펑크 밴드 ‘조이 디비전’의 앨범 표지로 쓰였다. Peter Saville/Factory Records 제공

현재 영국 옥스퍼드대의 객원교수인 조슬린 벨 버넬은 위대한 여성 과학자 중 한 명으로 손꼽힙니다. 2년 전에는 ‘실리콘밸리의 노벨상’으로 알려진 ‘브레이크스루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상금 3백만 달러(약 34억 원)를 여성, 소수자, 난민 물리학 연구자를 위해 기부하였습니다. 

 

관련기사

어린이과학동아 2020년 4호 [이달의 과학사] 조슬린 벨 버넬, 펄서를 발견하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9 = 새로고침
###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