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노트르담 '그때의 울림' 다시 느낄 수 있을까

통합검색

노트르담 '그때의 울림' 다시 느낄 수 있을까

2020.02.14 03:02
프랑스국립과학원(CNRS) 연구팀은 2013년 노트르담 대성당의 음향을 측정했다. 청중의 위치에 따른 세세한 울림이 자세히 기록됐다. CNRS 제공
프랑스국립과학원(CNRS) 연구팀은 2013년 노트르담 대성당의 음향을 측정했다. 청중의 위치에 따른 세세한 울림이 자세히 기록됐다. CNRS 제공

지난해 12월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은 성탄 미사를 열지 못했다. 같은 해 4월 15일 일어난 대화재로 18세기 복원한 첨탑과 12세기 건립된 지붕 목조구조물이 불타면서 큰 피해가 났기 때문이다. 이 성당의 성탄 미사가 중단된 건 프랑스 대혁명 시기 잠시 문을 닫았다가 1803년 다시 미사를 재개한지 216년만이다. 아름답던 성당의 모습이 사라지면서 성당 내부를 울렸던 장엄하고 아름다운 미사 음악 소리도 사라졌다. 

 

작년 10월에서야 잔해 제거를 시작한 노트르담 대성당엔 최근 음향학자들이 찾기 시작했다. 화재와 함께 사라져버린 성당의 잃어버린 소리를 되돌려주기 위해서다. 미국의 과학매체 ‘사이언스뉴스’는 대성당의 음향 복구 임무를 맡은 음향학자 브라이언 카츠 프랑스국립과학원 연구원팀의 이야기를 전했다. 

 

연구팀이 우연한 기회에 미리 만들어 놓은 소리 지도는 대성당 소리를 복원하는데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2013년 연구팀은 대성당에서 음악회가 끝난 심야에 스탠드 마이크 수십 대와 마네킹을 이용해 대성당의 음향 특성을 측정했다. 이를 컴퓨터 시뮬레이션과 비교해 성당 내부에서 소리가 어떻게 퍼져나가는지를 예측했다. 앞서 대성당 구조물 복원팀은 2018년 타계한 앤드루 탤런 전 미국 배서대 교수가 평생을 바쳐 완성한 노트르담 대성당의 3차원(3D) 구조 측정 데이터를 활용해 성당 원형에 착수했다. 3D 구조 정보를 활용해 성당 구조를 복원하듯 소리도 복원이 가능해진 것이다.

 

연구팀은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나는 소리가 독특하다는 점에 착안해 소리 지도를 한 번 만들어보기로 했다. 이 성당에서는 조용한 상태에서 발걸음 소리를 내면 수 초간 그 소리가 똑같이 들리는 현상을 어렵지 않게 경험한다. 소리가 멎은 뒤에도 계속 들리는 일종의 ‘잔향 현상’이다. 음파가 벽이나 바닥, 천장에 반사되며 뒤늦게 도달하며 생기는 현상이다. 잔향이 길면 음악의 음색이 풍부하고 소리가 따뜻하게 느껴진다.

 

중세의 성당들은 대부분 웅장한 구조여서 잔향이 비교적 길게 들린다. 대리석 바닥과 석회암 처럼 음파를 잘 반사하고 잔향이 오래 남는 건축재도 많이 사용했다. 상당수 중세 성당의 잔향은 5초 이상 지속되는 경우가 많다. 잔향은 소리가 100만분의 1로 줄어드는 데 걸리는 시간으로 가정집 거실은 0.5초, 콘서트홀은 2~3초에 머무는 것과 비교된다. 연구팀 측정 결과 석회암 천장 높이만 33m, 대리석 바닥 넓이가 4800㎡에 이르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잔향은 평균 6초로 기존 중세 성당보다 길다.

 

일부 음향학자들은 문화적 가치가 크고 불의의 사고로 사라지면 안될 옛 성당의 소리 지도를 작성하고 있다. 리디아 모랄레즈 영국 요크대 연극영화 및 TV학부 박사후연구원은 요크 민스터 성당과 브리스톨 대성당 등 영국 내 4개 성당의 음향 지도를 만들어 지난해 국제음향학회에 발표했다. 테니스 코트보다 큰 스테인드글라스 창문을 가진 요크 민스터 성당은 1829년과 1940년 큰 화재를 겪고 수리됐다. 모랄레즈 연구원은 “성당에서 느끼는 소리가 성당의 핵심 특성”이라고 말했다.

 

이 기술은 이미 사라지고 없는 건물의 소리도 되살려낼 수 있다. 데미언 머피 영국 요크대 전자공학과 교수팀은 지금은 벽 일부만 남은 요크의 세인트 메리 대성당의 16세기 음향을 되살려내는 데 성공했다. 고문헌을 토대로 구조를 예측한 후 이를 시뮬레이션에 대입해 과거의 잔향을 되살린 것이다. 2015년에는 잔향을 마이크에 적용한 음악회를 열어 관객들에게 중세 시대의 음악을 되돌려주기도 했다.

 

연구팀은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을 위한 디자인과 건축재가 음향에 미치는 영향을 소리 지도를 통해 분석할 예정이다. 카츠 연구원은 “회랑 일부를 덮는 작은 선택만으로도 소리에 큰 차이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8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