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원인불명 폐렴환자·여행력 없는 유증상자에도 코로나19 검사(종합)

통합검색

원인불명 폐렴환자·여행력 없는 유증상자에도 코로나19 검사(종합)

2020.02.17 09:49

정부, 진단검사 대폭 늘리기로…"지역사회·의료기관 전파 저지하겠다"

감염경로 불분명한 29번째 환자 등장…'일본 오염지역' 지정은 유보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원인불명 폐렴으로 입원한 환자에게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또 해외여행력이 없더라도 의심증상자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진단검사를 시행해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중수본 회의결과 브리핑 하는 박능후 장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본부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수본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지역사회·의료기관 감염 차단 대책을 논의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박능후 중수본 본부장은 "정부는 현시점을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역량을 집중할 시기로 판단하고 있다"며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사회 감시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의료기관의 감염 예방 조치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강화된 관리방안의 핵심은 코로나19 진단검사 확대다.

 

정부는 해외여행력이 없더라도 의사의 소견에 따라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원인불명 폐렴으로 입원 중인 환자에게도 해외여행력과 상관없이 진단검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박 본부장은 "지금도 의사 재량으로 검사 필요성을 판단하고 있지만, 좀 더 확실한 지침을 내려달라는 요청이 있었다"며 "앞으로 해외 여행력 없이 국내에 쭉 거주하신 분들도 의사 소견에 따라 검진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코로나19를 질병관리본부가 상시로 가동하고 있는 호흡기 감염병 감시체계에도 포함한다.

 

질병관리본부의 병원 기반 중증호흡기 감염병 감시체계(SARI, 현재 13개 병원)와 인플루엔자 실험실 표본감시체계(현재 52개 의원)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추가하고, 이 감시체계에 참여하는 의료기관도 늘려 지역사회 감염을 조기에 찾아내기로 했다.


'고대안암병원 응급실' 폐쇄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간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이 16일 오후 폐쇄돼 있다. 

이날 국내에서는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29번째 확진자(82세 남성, 한국인)가 발생했다. 해외 여행력도 없고 기존 확진자와의 접촉력도 불분명한 노인이 응급실을 통해 병원으로 들어갔다가 확진되자, 지역사회 내 광범위한 감염이 현실화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역사회 전파 사례인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지만, 정부로서는 상시 감시체계 강화 방안을 꺼내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 본부장도 앞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특성상 증상이 경미한 상태에서도 빠르게 전파를 일으킬 수 있어 지역사회 감염 위험성이 상존하고, 환자나 어르신들이 많은 의료기관 등을 중심으로 이런 감염이 확산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대책 강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부는 격리·진단검사·자가진단앱 등을 통한 관리도 강화한다.

 

시·도별 접촉자 격리시설은 872실을 확보했으며, 코로나19 진단검사 하루 가능 물량은 이달 말까지 1만건으로 늘린다. 검체 채취기관은 407곳에서 443곳으로, 검사기관은 46곳에서 80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2일 이상 자가진단앱에 응답하지 않는 중국발 입국자에게는 향후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발송한다.

 

혹시 모를 의료기관 내 전파를 막기 위해 중수본은 에어텐트와 이동형 음압기도 지원하기로 했으며, 비용 233억원을 요청했다.

 

정부는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일본을 '오염지역'으로 지정해 검역을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아직 검토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일본에서는 전국적으로 환자가 확인되고 있으며,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사례가 누적되면서 지역사회 내 광범위한 전파 우려가 커지고 있다.


입국하는 일본인 여행객
16일 오전 일본인 여행객들이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일본에서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잇따르자 우리 정부가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seephoto@yna.co.kr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9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