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방역망 밖 감염자 또 발생…31번째 코로나19 환자 발생

통합검색

방역망 밖 감염자 또 발생…31번째 코로나19 환자 발생

2020.02.18 12:08
국내에서 31번째 코로나19 감염자가 발생했다. 이 환자는 대구 수성구 보건소에서 양성으로 확인된 뒤,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대구의료원(사진)에 격리 입원 중이다. 연합뉴스 제공
국내에서 31번째 코로나19 감염자가 발생했다. 이 환자는 대구 수성구 보건소에서 양성으로 확인된 뒤,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대구의료원(사진)에 격리 입원 중이다. 연합뉴스 제공

국내에서 31번째 코로나19 감염자가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8일 오전 61세 한국인 여성이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대구 수성구 보건소에서 양성으로 확인된 뒤,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대구의료원에 격리 입원 중이다. 31번 환자는 중국 등 해외여행력이 없는데다 기존 감염자와 만났던 사례도 밝혀지지 않았다.

 

29번, 30번, 31번 환자 해외여행력, 감염자와 역학관계 아직 없어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1번 환자가 방문했던 장소와 이동경로, 만났던 사람 등을 조사하고 있다. 최근 퇴원한 17번 환자가 설 연휴 동안 대구를 방문한 적이 있다. 하지만 이미 최대 잠복기인 14일이 지난데다 31번 환자와 17번 환자의 이동경로가 겹치지 않아 구체적인 역학조사가 필요하다.

 

16일과 17일에도 중국 등 해외여행력과 다른 감염자와의 역학적 연관성이 없는 부부환자 2명(29번 환자, 30번 환자) 가 발생하면서 지역사회 전파가 시작된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이들이 언제 어디서 어떻게 감염됐는지 감염경로를 명확하게 밝히지 않으면 국내에서도 홍콩이나 싱가포르, 일본처럼 지역사회 전파가 시작됐다고 볼 수 있다. 기존 방역체계로는 더 이상 확산을 막기 어렵고, 더 넓은 범위에서 새로운 방법을 써야 한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지난 17일 브리핑에서 "진단 검사 범위를 확대해 감염자를 조기 발견하고 지역사회 내, 특히 의료기관에서 감염이 발생하는 일을 차단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들에게 감염시킨 감염원을 추적하기 위해, 코로나19의 최대 잠복기인 14일 전부터 감염 확인 날까지 방문 장소와 이동경로, 만난 사람 등을 추적하고 있다. 지역사회에서 증상이 있거나 해외를 방문한 사람과 접촉한 적이 있는지 집중적으로 조사 중이다.

두 환자는 모두 2월초부터 증상이 나타났지만 해외여행력이 없는데다 고열이나 폐렴 증상이 없고 마른 기침 뿐이라 코로나19를 의심하지 못했다. 전문가들은 고령자의 경우 코로나19에 감염되더라도 증상이 천천히 나타날 수 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29번 환자는 증상이 나타나서부터 코로나19 확진을 받기 전까지 병원 3곳을 9번이나 방문해 병원 내 전파 가능성까지 제기됐다. 병원은 야외나 다른 시설과 달리 밀폐돼 있고 고령자와 기저질환자가 많아 감염병이 확산되면 피해가 극심해질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이 유행했을 때도 전체 환자(186명)의 약 92.5%(172명)가 병원에서 감염됐다. 

 

29번 환자의 부인인 30번 환자는 확진 판정을 받기 직전 자가격리 상태에서 언론사 기자와 만난 것으로 드러나, 의심환자들의 자가격리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기도 했다.

 

후베이성 이외 중국 지역은 완화세, 일본 크루즈선 내 급증

 

코로나19 감염자가 집단 발생해 일본 요코하마 항에 발이 묶인 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한 객실 발코니에 15일 태극기가 걸려 있다. 연합뉴스 제공
코로나19 감염자가 집단 발생해 일본 요코하마 항에 발이 묶인 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한 객실 발코니에 15일 태극기가 걸려 있다. 연합뉴스 제공

중국에서는 코로나19 첫 발생지인 후베이성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서 신규 감염자가 2주째 감소하고 있다. 중국 전역의 신규 감염자는 13일 5090명이었고 16일까지 사흘동안 2000명대를 유지하다가 17일에는 1886명으로 줄었다.

 

전문가들은 중국 내 코로너19 확산세가 둔화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후베이성 내에서는 일일 신규 감염자가 1000명대, 사망자가 90명대를 기록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중국에서는 다음 달 초에 계획됐던 중국 최대의 정치 행사인 양회 연기를 검토하고 코로나19 저지에 온힘을 쏟고 있다.  

 

17일 기준 중국 내 코로나19 감염자는 총 7만2436명이며, 이 중 1868명이 사망했다.  

중국 외 다른 나라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 수는 18일 오전 7시 기준 803명이다. 이 중 가장 많은 국가는 일본(520명)이다.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 다이아몬드프린세스호에서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는 탓이다. 전문가들은 크루즈의 밀폐된 특성 때문에 외부에서보다 바이러스 확산이 빠르다고 보고 있다. 

 

미국은 다이아몬드프린세스호에 탑승한 자국민 380여 명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44명을 제외한 나머지를 전세기를 이용해 귀국시켰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18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18일 오후 일본에 저세기를 보내 한국인 탑승자 14명 중 귀국을 희망하는 4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 등 총 5명을 이송할 예정"이라며 "이들은 귀국 후 질병관리본부의 검역을 거쳐 인천시내 임시생활시설에서 14일간 격리 생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인 탑승자 14명은 모두 코로나19 감염 증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2 = 새로고침
###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