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코로나19는 지역확산 '맹위'…인플루엔자는 진정세 '확연'

통합검색

코로나19는 지역확산 '맹위'…인플루엔자는 진정세 '확연'

2020.02.21 09:00

코로나19는 지역확산 '맹위'…인플루엔자는 진정세 '확연'

코로나19 개인위생수칙 지키면 인플루엔자 예방에도 도움

 

전자현미경으로 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JKMS 제공
전자현미경으로 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JKMS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이 현실화하면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지만, 인플루엔자는 갈수록 진정세를 보이고 있다.

 

21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20년도 6주 차(2월 2일~2월 8일) 외래환자 1천명당 인플루엔자 의사 환자(유사 증상 환자)는 16.4명이었다.

 

전주인 2020년도 5주 차(1월 26일~2월 1일) 28.0명보다 큰 폭으로 줄었다.

 

지난해 독감 유행주의보 발령 기준은 5.9명이었다.

 

독감 의사 환자는 유행주의보가 내려진 2019년 11월 15일 이후 증가세를 보이다가 2019년 52주 차(2019년 12월 22일∼12월 28일) 49.8명으로 정점을 찍고 올해 들어 2020년 1주 차(2019년 12월 29일∼2020년 1월 4일) 49.1명, 2주 차(2020년 1월 5일∼1월 11일) 47.8명, 3주 차(2020년 1월 12일∼1월 18일) 42.4명 등으로 서서히 줄었다.

 

그러다가 5주 차(1월 26일~2월 1일) 28.0명으로 떨어졌고 2020년도 6주 차에 더 줄었다.

 

인플루엔자는 일반 감기와 증상이 매우 유사해 혼동하는 경우가 많다.

 

감기나 인플루엔자 모두 휴식을 취하면 며칠 안에 대부분 호전되지만, 인플루엔자는 중증 합병증으로 발전할 수 있기에 증상이 심하거나 노약자, 만성 질환이 있는 환자, 임산부 등 위험군은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신속하게 진료를 받아야 한다.

 

코로나19나 감기처럼 인플루엔자도 손 씻기, 마스크 착용, 기침할 때 손수건이나 옷소매로 입 가리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잘 지키면 예방에 도움이 된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9 + 5 = 새로고침
###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