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원안위, 태광산업 자체처분 대상 방사성폐기물 누출 조사중

통합검색

원안위, 태광산업 자체처분 대상 방사성폐기물 누출 조사중

2020.02.21 14:58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울산시 소재 태광산업이 자체 처분 대상 방사성폐기물 처리 준비를 위해 저장 탱크 분석시료 채취 과정에서 액체 폐기물이 누설됐다는 보고를 19일 받고 조사중이라고 21일 밝혔다. 

 

태광산업의 자체처분 대상 방사성폐기물은 연간 예상 피폭선량이 10마이크로시버트로 방사선 준위가 매우 낮아 일반 폐기물로 관리가 가능한 것이다. 일반인 연간 피폭허용선량은 1000마이크로시버트다. 

 

원안위에 따르면 태광산업 작업자가 19일 탱크에 보관된 슬러지 형태 폐기물을 채취하는 과정에서 탱크 출입구를 통해 2t 가량의 액체가 탱크 밖으로 누출됐고 이 중 0.5t을 수거한 것으로 파악됐다. 

 

21일 현재까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현장조사단이 작업장과 액체 폐기물, 인근 우수관 및 하천 등을 대상으로 방사선 영향을 평가한 결과, 환경상 영향은 없는 것으로 판단됐다. 처분 대상 폐기물은 아크로니트릴 생산과정에서 감손우라늄이 촉매제로 사용됐던 폐기물이다. 감손우라늄은 천연 우라늄에 비해 방사능이 적은 게 특징이다. 

 

원안위는 오염측정기로 폐기물 및 탱크 주변을 측정한 결과 오염이 확인되지 않았고 방사선량률 측정값도 자연 준위 범위인 0.1~0.2마이크로시버트/h 수준으로 확인됐다. 

 

액체 폐기물이 누출된 당시 태광산업이 수거한 액체 폐기물의 방사능 농도를 분석한 결과 0.046배크렐(Bq)/ml로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제시한 규제면제 제한농도인 1Bq/g에 미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원안위는 추가 시료를 확보해 분석중이며 작업과정에서 누출된 만큼 유사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CCTV 영상, 각종 기록 및 관련자 면담 등을 토대로 방사성폐기물 관리 사항을 조사해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3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