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삼성전자, 실적 악화에도 연구개발 투자 '20조원' 첫 돌파

통합검색

삼성전자, 실적 악화에도 연구개발 투자 '20조원' 첫 돌파

2020.02.26 10:53

매출액의 약 8.8% 차지…개발비 자산화 비율은 1%대

영업익 '반토막'에도 시스템반도체·QD디스플레이 투자 확대

 

삼성전자연구개발(R&D) 투자가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20조원을 돌파했다.

 

반도체 업황 악화에 따른 실적 부진에도 시스템반도체와 QD(퀀텀닷) 디스플레이 등 차세대 먹거리 투자를 지속 확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6일 삼성전자가 최근 공시한 연결감사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연구개발 총지출액은 20조1천929억원에 달한다. 전년(18조6천504억원) 대비 8.3% 늘어난 수준이다.

 

지난해 매출액(230조4천억원)은 전년 대비 5.5%, 영업이익은 52.8% 각각 감소했지만, 연구개발비는 되려 증가한 모습이다.

 


문 대통령, 신규 투자계획 발표 마친 이재용 부회장과 악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따라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도 지난해 8.8%로 2018년 7.7%보다 1%포인트 이상 올랐다.

 

개발비 자산화 금액은 2천857억원으로 연구개발 총지출액의 1.4%였다. 기업들은 개발된 기술이 미래에 수익을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됐을 때 개발비를 자산화하는데, 판단 기준은 기업마다 다르다.

 

지난해 연구개발비는 시스템반도체와 QD 디스플레이를 비롯한 신사업 투자에 집중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월 오는 2030년까지 총 133조원을 투자해 시스템 반도체 글로벌 1위로 올라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연평균 11조원의 연구개발·시설 투자가 집행되는 사업으로, 지난 1월에는 3나노 공정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면서 투자 성과를 내기도 했다.

 


삼성, 2030년까지 시스템반도체에 133조 투자·1만5천명 채용
 
[삼성전자 제공]

작년 10월에는 디스플레이 신규투자 협약식을 통해 탕정사업장에 13조원대 규모의 생산라인 투자를 발표했다. 이 사업은 차세대 기술 개발 등에 3조1천억원이 들어간다.

 

이에 앞서 지난 2018년에는 3년간 180조원 투자 계획을 선포했고, 인공지능(AI), 5세대 이동통신(5G), 바이오, 전장부품 등 4대 미래 성장사업에 투자를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작년 실적 악화로 법인세 비용이 전년(16조8천151억원)과 비교해 48.3% 감소한 8조6천933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액의 약 3.8%로 이 비중 또한 전년(6.9%)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0 + 1 = 새로고침
###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