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한국수력원자력 직원 코로나19 확진…본사 36시간 실질 폐쇄

통합검색

한국수력원자력 직원 코로나19 확진…본사 36시간 실질 폐쇄

2020.02.27 10:54

월성원자력본부도 청경 1명 확진되자 별도 공간서 출입관리

 


한국수력원자력 경주 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상황실을 제외한 본사가 일시 폐쇄된다.

 

26일 경주시와 한수원에 따르면 한수원 본사 근무자 A(32·여)씨가 25일 오후 11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한수원은 본사 직원 가운데 100여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 일부 필수 요원을 제외한 본사 전 직원에게 27일까지 재택근무하도록 했다.

 

이 회사는 26일 오후 방역을 하고 필수 요원만 방역을 마친 상황실에서 24시간 특별근무하도록 할 방침이다.

 

한수원 관계자는 "실질적으로 36시간 동안 상황실을 제외한 본사 전체가 폐쇄된다"고 설명했다.

 

경주에 있는 월성원자력본부도 청경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근무지인 출입관리소를 일시 폐쇄했다.

 

경주시에 따르면 월성본부 청경 B(27·남)씨는 25일 오후 11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월성본부는 B씨와 함께 근무했거나 동선이 겹치는 직원 60여명을 모두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 출입관리소를 폐쇄한 뒤 방역에 나섰고 별도 공간을 마련해 출입관리 업무를 보고 있다.

 

한수원 관계자는 "확진자 2명 모두 원자력 발전소 운영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고 말했다.

 

 


월성원전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4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