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환경부, 코로나19 의료폐기물 처리 점검회의…"처리용량 여유"

통합검색

환경부, 코로나19 의료폐기물 처리 점검회의…"처리용량 여유"

2020.02.28 09:55

8만6천㎏ 소각…처리업체 영업 손실 보상 방안 강구키로

 


'코로나19 폐기물 안전관리 현황 점검 영상회의'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27일 오후 서울 중구 환경부 종합상황실에서 7개 유역(지방)환경청장이 참석한 영상 회의를 통해, 각 환경청의 코로나19 관련 폐기물 안전관리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2020.2.27
 

환경부는 27일 서울 중구 환경부 종합상황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폐기물의 안전 관리 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영상 회의를 열었다.

 

회의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7개 유역(지방)환경청장이 참석했다.

 

환경부는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입원해 의료폐기물을 배출하기 시작한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26일까지 코로나19 관련 의료폐기물 총 8만6천355㎏이 안정적으로 소각 처리됐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병원 내 확진자의 격리 의료폐기물 2만8천101㎏, 자가 격리 중 확진자로 전환돼 발생한 격리 의료 폐기물 2천484㎏, 우한 교민 임시 생활 시설에서 발생한 의료 폐기물 5만5천770㎏이다.

 

임시생활 시설에서 지낸 우한 교민 폐기물의 경우 생활폐기물로 처리해야 하지만 혹시 모를 가능성에 대비해 의료폐기물로 강화해 처리하고 있다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환경부는 또 코로나19 확진자와 자가 격리자가 대거 증가하고 있지만 아직 의료폐기물 처리 용량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올해 1월부터 감염 우려가 적은 일회용 기저귀가 의료폐기물에서 제외돼 처리 용량에 여유가 생겼기 때문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1인당 의료폐기물 배출량을 하루 10㎏으로 가정했을 때 확진자가 7천400명으로 늘어야 전년 동월 수준의 의료폐기물이 발생한다.

 

의료폐기물 소각 업체의 경우 변경 허가 없이도 허가 용량의 130%까지 소각이 가능함을 고려하면 처리 여유 용량은 더 클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는 현재까지 소독제, 전용 봉투가 담긴 폐기물 키트 5만2천249개를 자가 격리자에게 무상으로 지급했으며 추가로 소독 물품을 확보해 보급할 계획이다.

 

아울러 코로나19 특별대책 이행으로 발생하게 되는 의료폐기물 처리업체의 영업 손실 보상, 방호복 지원 방안도 재정 당국과 협의하기로 했다.

 

조 장관은 "코로나19 관련 폐기물의 안전 관리가 철저하게 이뤄지도록 환경청과 지방자치단체 지역 대책본부가 긴밀히 협력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