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코로나19, 중추신경 침범 가능성…두통·구토 등 증상 연관"

통합검색

"코로나19, 중추신경 침범 가능성…두통·구토 등 증상 연관"

2020.03.04 09:44

중·일 연구팀 "환자 항바이러스치료 가능한 한 빨리 이뤄져야"

"구강·결막보다 코로 침투…마스크 쓸 땐 '코' 잘 가려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두통, 구역, 구토 등 신경학적 증상이 나타나고 자발적 호흡이 어려워지는 건 바이러스가 호흡기를 거쳐 중추신경계를 침범했을 수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연구 결과를 내놓은 연구팀은 코로나바이러스류의 이런 충추신경계 침범이 주로 코를 통해 이뤄지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마스크를 쓸 때 꼭 코를 잘 가리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냈다.

 

4일 국제학술지 '바이러스학저널(Journal of Medical Virology) 최신호 논문을 보면, 중국 지린대 의과대학과 일본 이화학연구소(RIKEN) 뇌과학연구소 공동 연구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도 과거 사스(SARS.급성중증호흡기증후군)나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에서 확인된 것처럼 호흡기를 통해 뇌 중추신경계를 침범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지금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호흡기 세포나 폐 세포를 공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이 논문에서 코로나19 환자의 가장 특징적인 증상으로 호흡곤란을 꼽았다. 중국 우한시의 경우 호흡 곤란 환자 중 절반 이상이 집중 치료가 필요했고, 중환자실 치료 환자의 46∼65%가 단기간에 악화해 자발적 호흡이 어려워지는 호흡부전으로 사망했다는 통계를 인용했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충추신경계 침투가 코로나19 환자의 급성 호흡 부전에서 일정 역할을 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자현미경 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2019-nCoV)의 전자현미경 이미지. 27일(현지시간) 미국국립보건원(NIH)이 제공한 것. 

연구팀이 분석한 환자들은 첫 증상부터 호흡 곤란까지 평균 5일이 걸렸으며 병원 입원까지는 평균 7일, 집중 치료까지는 평균 8일이 각각 소요됐다. 이 정도 시간이면 바이러스가 뇌 속 뉴런(신경세포)에 들어가 신경계를 파괴하기에 충분하다는 게 연구팀의 추론이다.

 

특히 연구팀은 코로나19 환자에게서 나타나는 두통, 구역·구토 등 신경학적인 징후가 바이러스의 신경계 침투에서 비롯된 것으로 봤다.

 

이에 대해 방지환 서울대 의대 감염내과 교수는 "기존에 인플루엔자(독감) 환자가 항바이러스제를 복용한 뒤 추락사한 사고들이 있었는데, 이를 두고 항바이러스제의 부작용이 아니라 인플루엔자의 중추신경 침범 때문으로 보는 의견이 많았다"면서 "코로나19에서도 이런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잠재적인 신경계 침입을 고려할 때, 항바이러스 요법은 가능한 한 빨리 이뤄져야 한다고 이 연구팀은 권고했다.

 

연구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코를 통해 침투했을 때의 호흡부전 발생이 구강 또는 결막 경로보다 더 높을 가능성이 보인다면서 마스크를 쓸 때는 꼭 코를 잘 가려줄 것을 주문했다.

 

한양대 의대 응급의학과 강보승 교수는 "코로나19 환자에게 나타나는 호흡부전의 원인이 폐 자체보다는 폐를 움직이는 뇌 속 신경계 병변 때문일지도 모른다는 개연성을 보여주는 연구 결과"라며 "아직 증명된 사실은 아니지만, 마스크 착용에 대한 우려는 일상생활에서 충분히 참고할만하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9 + 2 = 새로고침
###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