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실내서 마스크 써야 하나…"환기좋고 적정거리 유지하면 불필요"

통합검색

실내서 마스크 써야 하나…"환기좋고 적정거리 유지하면 불필요"

2020.03.04 09:49
"기침 등 호흡기 증상 있으면 출근 않고 쉴 수 있는 문화가 중요"

"기침 등 호흡기 증상 있으면 출근 않고 쉴 수 있는 문화가 중요"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일단 유증상자, 즉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분들이 출근하지 않고 집에서 쉴 수 있게 하는 그런 문화가 상당히 중요합니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가 지난 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마스크 수급 현황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마스크사용 개정 지침을 설명하는 정례 브리핑 자리에서 '사무실에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느냐'는 물음에 내놓은 근본적 해법이다.

 

코로나19가 지역사회로 확산하면서 회사마다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사무실 출입을 못 하도록 막는 등 비상이 걸렸다.

 

재택근무 등 비상 근무체계에 들어간 기업들도 많고 마스크를 쓰고 근무하는 직장인들도 심심찮게 볼 수 있는 게 요즘 직장풍경이다.

 

식약처는 이와 관련해 질병관리본부와 공동으로 새로운 마스크 사용 지침을 마련해 공개했다. 새 지침은 보건용 마스크가 없으면 면 마스크를 사용할 수 있고, 동일인에 한해 보건용 마스크를 재사용할 수 있으며, 특히 혼잡하지 않은 야외나 실내의 경우 환기가 잘되는 개별공간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가 없다고 권고한다.

 

이 교수는 코로나19 같은 신종 감염병을 차단하고 예방하려면 이른바 '사회적 거리 두기'가 상당히 중요하다면서 "특히 회사에서는 가능하다면 재택근무, 아니면 근무 형태를 한시적으로 1부·2부나 아침 근무자·오후 근무자 등으로 나눠서 근무공간에 있는 사람 숫자를 줄여주는 게 상당히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런 조치를 하고 나서 건물의 공조, 즉 공기 순환과 환기가 잘 되는 사무공간이라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더라도 감염 우려를 덜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그렇지만 그는 직장인이 감기 등 호흡기 질환에 걸리면 회사에 나오지 않고 집에서 쉴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가 더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 (PG)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에서 거리에 다니거나 밖에서 마스크를 쓰지 말라고 하는 데는 마스크를 쓸 정도로 (호흡기 질환 등으로) 아픈 사람이 집 밖에 나온다는 것 자체를 이해할 수 없다는 문화도 밑바닥에 깔려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실제로 미국에서 질병을 총괄하는 전문기구인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코로나19를 예방하는 방법으로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고 있지 않다.

 

세계보건기구(WHO)도 마스크 착용을 우선해서 권고하지는 않는다.

 

마스크는 어디까지나 기침을 하는 사람이 본인한테서 나가는 비말(침방울)이 타인에게 가는 것을 막기 위해서 쓰는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인식이다.

 

이 교수는 "우리나라와 같은 위기상황에서 호흡기 증상 또는 발열이 있으면 집에서 푹 쉴 수 있는 환경이 공공기관과 일반 민간기업에 자리 잡아서 증상이 있는 분들이 직장에 출근하지 않게 되면 일반인이 마스크를 써야 할 일이 많지는 않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