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조기발병 위암 진단·치료 기반 닦아…황대희 교수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통합검색

조기발병 위암 진단·치료 기반 닦아…황대희 교수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2020.03.04 12:00
황대희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 과기정통부 제공.
황대희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 과기정통부 제공.

만 45세 미만에 발생하는 조기발병 위암의 유전단백체를 분석하고 진단·치료법 개발 토대를 연 황대희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3월 수상자로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근 발병률이 늘어나고 있는 조기발병 위암의 유전단백체 기전을 규명한 황대희 교수를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3월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은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로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연구자를 매월 1명 선정해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1000만원을 수여하는 시상이다. 

 

만 45세 미만에 발생하는 조기발병 위암은 국내 전체 위암 환자의 약 15%에 달한다. 조기발병 위암의 조기 진단과 최적의 치료법을 제시하려면 환자의 유전체와 단백체를 동시에 분석하는 유전단백체 연구가 필요하다. 유전단백체는 유전체와 단백체의 데이터를 통합해 생체 시스템에서 세포 작용과 기전을 파악하는 데 필요하다. 

 

황대희 교수는 국내외 임상의 및 생체데이터 분석 전문가와 협력해 조기발병 위암 환자 80명의 유전단백체를 모았다. 이를 둘로 나눠 한쪽은 유전체 분석, 다른 한쪽은 단백체 분석을 수행해 암 진단 치료 및 예후 예측에 사용할 수 있는 타깃 유전자를 찾아냈다. 

 

황 교수는 또 동일한 조기발병 위암이더라도 서로 다른 치료 반응을 보이는 4종류의 유형으로 분류했다. 각 유형은 증식, 면역반응, 대사, 침윤 등 서로 다른 세포 신호전달경로에 관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 함께 분자의 생체경로에 기반한 조기발병 위암의 예후 예측 및 효과적인 치료법 개발에 활용할 수 있는 ‘마커 패널’도 제시하는 데 성공했다. 마커 패널은 단백질이나 DNA, 대사물질 등을 이용해 몸 안의 변화를 알아낼 수 있는 지표를 의미한다. 

 

황대희 교수는 “유전자와 단백질을 포함한 마커 패널을 통해 조기발병 위암에 최적화한 진단 및 치료법이 개발되기를 기대한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4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