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트럼프, WHO 코로나치명률에 직감이라며 "3.4%는 틀린숫자" 논란

통합검색

트럼프, WHO 코로나치명률에 직감이라며 "3.4%는 틀린숫자" 논란

2020.03.06 09:36

과학적 근거없이 국제기구 통계에 신빙성 의문 제기…"1% 훨씬 안될 것"
"증상 경미시 출근" 발언 뭇매…친트럼프 공화 중진도 "과학자 경청해야"

 

트럼프, WHO 코로나치명률에 직감이라며 "3.4%는 틀린숫자" 논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세계보건기구(WHO)가 밝힌 치명률에 대해 구체적 근거도 제시하지 않은 채 부풀려 있다는 주장을 내놔 논란을 빚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코로나19 문제와 관련해 가진 첫 기자회견에서 독감이 코로나19보다 사망자가 많다는 식의 주장을 펴는 등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미국 지역사회 내 우려가 고조되는 가운데서도 그 심각성을 축소하려고 한다는 비판론에 직면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밤 폭스뉴스 방송 인터뷰에서 WHO가 밝힌 코로나 19의 치명률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이 언론 브리핑에서 계절성 독감과 달리 사람들이 코로나19에 대한 면역력이 없어 독감의 경우 치명률이 1% 미만인 데 반해 코로나19는 3.4%라고 밝힌 것을 두고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WHO가 밝힌) 3.4 퍼센트는 정말로 틀린 수자라고 생각한다"며 "이것은 그저 나의 직감이다.

그러나 관련된 일을 하는 많은 사람과의 많은 대화에 기초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미언론들이 5일 전했다.
 

그러면서 "많은 사람이 걸리지만 증상이 매우 가볍기 때문"이라며 "그들은 매우 급격히 호전되기 때문에 의사를 찾지조차 않고 의사에게 전화조차 걸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어 "여러분은 이러한 사람들에 대해 들어보지 못했을 것이다.

따라서 그들은 코로나바이러스 전체 인구(감염자)의 범주에 포함되지 않는다"며 "수십만의 사람들이 호전돼서 일을 한다.

그들은 일하러 출근을 하지만 나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경미한 케이스들의 경우 병원에 찾아가지 않기 때문에 통계에 안 잡힌다고 거듭 주장하며 "따라서 나는 그 숫자(WHO가 발표한 치명률)가 매우 높다고 생각한다.

나는 개인적으로는 (코로나19의) 치명률이 1%보다 훨씬 미만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증상이 경미하게 발병했다가 치유되는 사람들이 많으며 이러한 사람들은 전체 감염자 통계에 산정되지 않기 때문에 실제 전체 감염자 대비 사망률은 3.4%보다 낮을 것이라고 주장하는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과정에서 '코로나플루'라고 했다가 '코로나바이러스'로 바로잡기도 했다.

그러나 본인 스스로 '직감'이라고 인정한 대로 구체적인 과학적 근거 없이 관련 국제기구인 WHO 통계의 신빙성에 의문을 제기한 것이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이 WHO가 코로나19 관련 부정확한 사실을 제공한다고 비난하면서 코로나19가 미국민들에 가하는 위협을 최소화하는 가설을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미국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감염된 상태에서 출근해도 문제가 될 것 없다고 내비쳤다고 비판했다.

CNN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은 아프다고 느낄 경우 집에 머무르라는 당국자들의 조언을 묵살했다고 꼬집었다.

폴리티코도 트럼프 대통령의 이 발언이 WHO의 발표를 강하게 반박하는 것인 동시에 국제적인 코로나19 위기에 대한 미 보건 당국자들의 보다 심각한 메시지와 균열을 보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글을 올려 "나는 아프다고 느끼는 사람들이 일하러 가야 한다고 말한 적이 없다"며 "이것은 민주당 인사들에 의한 가짜 뉴스이자 허위정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언론들이 코로나19 상황을 끔찍하게 다룸으로써 미 행정부의 엄청나게 성공적인 대응에 상처를 입히려고 하고 있다고 맹공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주장에 대해 친(親)트럼프 진영 내에서조차 경솔했다는 쓴소리가 터져 나왔다.

공화당 내 대표적 친트럼프 중진으로 꼽히는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이날 방송 인터뷰에서 코로나19에 대한 확실한 사실관계를 알려고 한다면 트럼프 대통령의 말보다는 과학자들의 말에 귀를 기울이라고 말했다고 미언론들이 보도했다.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과 관련, "그가 무엇에 대해서 이야기했는지는 모르지만 나는 숫자에 관한 한 과학자들의 이야기를 경청한다"며 "나는 트럼프 대통령이 과학에 근거해서 말할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5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