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근덕·무안 이어 올해 스마트빌리지 네 곳 더 지원한다

통합검색

근덕·무안 이어 올해 스마트빌리지 네 곳 더 지원한다

2020.03.09 12:10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정부가 올해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농어촌 마을에  첨단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 빌리지 네 곳을 추가로 조성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달 9일부터 내달 9일까지 농림축산식품부가 추진하는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대상지역인 광역 및 기초자치단체에 스마트빌리지를 조성하는 사업자를 공모한다고 9일 밝혔다.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 사업’은 ICT 혜택을 농어촌에서도 누리도록 지능정보기술을 결합한 생산성 향상과 안전 강화, 생활편의 서비스를 보급해 확산하는 목적으로 추진된다. 올해로 2년째를 맞았다.

 

과기정통부는 앞서 지난해에는 강원 삼척시 근덕면과 전북 무안군 무안읍에 총 40억 원을 지원했다. 사업을 통해 가축의 상태와 활동량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해 분석하고 수정과 분만 시기를 예측하는 ‘ICT 융합기반 축우관리 서비스’가 도입됐다. 또 드론 정밀 농업, 태양광 안내판 지역정보, 양방향 소통 어르신 돌봄 등 10개 서비스도 보급했다.

 

올해는 지자체와 참여 기업으로 구성된 4개 컨소시엄에 모두 80억 원을 지원한다. 지난해 개발된 확산서비스 모델 중 1~2개와 올해 새롭게 개발될 서비스 모델 1개 이상, 지자체 특성을 반영한 서비스 모델 1개을 대상으로 5개씩, 모두 20개 서비스를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사업 참여를 원하는 컨소시엄은 서류를 작성해 9일까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에 온라인 혹은 방문 제출하면 된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관은 “농어촌 지역의 현안 해결을 위한 서비스 모델을 확대 발굴해 실증뿐 아니라 성과가 나오는 서비스를 대규모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