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스마트시티 기술로 코로나19 환자 동선 파악한다

통합검색

스마트시티 기술로 코로나19 환자 동선 파악한다

2020.03.11 07:11
의료진과 환자 등 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진료가 중단된 경기도 성남시 분당제생병원에서 6일 오전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의료진과 환자 등 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진료가 중단된 경기도 성남시 분당제생병원에서 6일 오전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도시 빅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활용하는 스마트시티 기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환자의 동선을 한눈에 파악하는 데 활용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토교통부, 질병관리본부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과기정통부와 국토부에서 연구개발(R&D) 사업으로 개발 중인 스마트시티 기술을 활용해 역학조사를 지원하는 시스템을 이달 16일부터 운영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조치로 확진 환자를 상대로 역학조사를 벌여 발병 위치와 전파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하지만 대구와 경북을 중심으로 대규모 환자가 발생하며 역학조사관 업무가 감당하기 어려울 만큼 는 상황이다.

 

국토부는 과기정통부와 2018년부터 공동 개발중인 도시 데이터 분석 도구 ‘스마트시티 데이터허브’를 활용해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을 개발했다. 지금까지는 질본에서 확진 환자의 역학조사에 필요한 통신정보 등을 경찰청에 요청하면 경찰청이 통신사 등에 정보를 요청한다. 경찰청이 자료를 받으면 질본에 다시 넘겨주고 이를 정리하는 복잡한 과정이 필요했다.

 

이번에 개발된 지원시스템은 이 과정을 스마트시티 데이터허브에서 처리할 수 있도록 했다. 정보 요청과 입력이 모두 지원시스템을 통해 진행되면서 확진 환자의 동선 정보를 요청하면 지원시스템 속 지도에서 한눈에 볼 수 있게 된다. 김수정 과기정통부 빅데이터진흥과 서기관은 “경찰청의 요청과 허가, 정보 전달 및 확인이 시스템 안에서 이뤄진다”며 “여러 단계를 거치던 역학조사와 관련한 요청과 정보 전달을 한 플랫폼 안에서 해결할 수 있는 것”고 말했다.

 

국토부와 과기정통부는 관련 기술을 개발하고 현재 시범 운영을 진행중이다. 이달 16일부터는 질본에서 이를 시범 운영하게 된다. 관련기관은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른 역학조사 범위 내에서만 이 기술을 활용하기로 했다.

 

지원시스템은 감염병 위기대응단계에 따라 한시적으로만 운용된다. 이번 활용을 바탕으로 향후로도 감염병 역학조사에 이를 활용하기 위한 연구를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