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보스턴컨설팅 "미중 디커플링 땐 한국이 미국 반도체 앞지른다"

통합검색

보스턴컨설팅 "미중 디커플링 땐 한국이 미국 반도체 앞지른다"

2020.03.11 09:32

BCG 보고서…"반도체 대중 수출 중단하면 기술 디커플링으로 이어져"

"한국, 비메모리 경쟁력 강화 단계…점유율 최대 31%까지 오른다"

 


세계시장 74% 차지한 한국 D램 (CG)
 

미·중 무역분쟁이 추가로 악화할 경우 미국이 비(非) 메모리까지 포함한 전체 반도체 시장에서 가진 1위 자리를 한국에 내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보스턴컨설팅그룹(BCG)은 최근 보고서에서 "미국이 반도체 기업들의 대(對)중국 판매를 금지하면 기술 디커플링(탈동조화)이 발생할 것"이라며 "이 경우 미국의 글로벌 반도체시장 점유율(48%)은 3∼5년 내 18%포인트 하락할 수 있다"고 관측했다.

 

이에 따라 한국 반도체 점유율은 2018년 기준 24%에서 최대 31%까지 뛰어올라 미국 점유율(30%)을 넘어설 것이란 설명이다.

 

보고서는 "메모리 수요 증가가 한국 점유율 확대를 이끌 것으로 보인다"며 "비메모리 사업에 대한 삼성전자[005930]의 강력한 드라이브도 한몫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해 시스템 반도체 글로벌 1위를 목표로 하는 '반도체비전 2030'을 발표한 바 있다.


삼성전자 '시스템 반도체' 도전 (PG)
 
 

다만 장기적으로는 중국의 제조업 육성 프로젝트인 '중국제조 2025'가 힘을 받으며 중국이 반도체 점유율 1위에 올라설 것으로 봤다.

 

중국이 반도체 자급률을 40%까지 높여 글로벌 점유율 10%를 기록했다가 이후 자급률을 85% 이상으로 끌어올리면서 점유율이 30%를 넘어설 것이란 전망이다.

 

중국제조 2025는 오는 2025년까지 70%의 반도체를 자체 생산해 수요에 대응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보고서는 "머지않아 미국 반도체 기업은 기술적 우위를 누리지 못하게 될 것"이라며 "추가적인 점유율 하락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디커플링이 현실화하면 미국 반도체 기업 매출이 37% 감소하면서 연구개발 투자 또한 30∼60% 줄어들고, 시설 투자 규모도 130억달러(약 15조원) 이상 감소할 것이란 전망이다.

 

BCG는 "미국과 중국은 양국 안보 이익을 보호하는 동시에 반도체 기업이 연구개발 투자를 지속할 수 있도록 새로운 균형점을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보고서는 미국의 무역 제재가 현재 수준을 유지할 경우 미국 반도체 점유율이 8%포인트 하락하는 데 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경우에도 한국 반도체 점유율은 26%로 높아지지만, 반도체 1위에 올라서지는 못한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1월 1단계 미·중 무역 합의로 15%의 관세율을 7.5%로 완화했으며 2단계 무역합의를 앞두고 있다.

 


미중 정상 1단계 무역 합의 (PG)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0 + 5 = 새로고침
###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