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정부 내달 5일까지 종교·체육·유흥시설 휴업 권고…유럽 입국자는 전수조사

통합검색

정부 내달 5일까지 종교·체육·유흥시설 휴업 권고…유럽 입국자는 전수조사

2020.03.22 12:07
도심 속으로 침투한 코로나 10일 오전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 11층 콜센터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인해 빌딩 외부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검진을 하고 있다. 동아일보 DB
도심 속으로 침투한 코로나 10일 오전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 11층 콜센터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인해 빌딩 외부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검진을 하고 있다. 동아일보 DB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환자 수가 10일째 100명 안팎을 유지하고 있다.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하기 위해 처음으로 종교시설과 체육시설, 유흥시설에 대해 운영중단 권고를 내렸다. 한편 검역 과정에서 발생하는 환자의 수가 유럽발 항공편을 중심으로 늘어나자 정부는 유럽발 입국자에 대해 모두 진단검사를 하고 음성 판정이 나와도 14일간 격리하기로 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달 22일 0시까지 누적 확진 환자 수는 전날보다 98명이 늘어난 8897명이라고 밝혔다. 사망자는 104명, 완치자는 2909명으로 나타났다. 환자 증가세는 21일 147명으로 세 자릿수로 늘어났다가 22일 다시 두 자릿수로 떨어졌다. 대구시가 요양병원을 전수조사하며 집단 감염이 확인될 때마다 신규 환자 수가 늘어나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

 

사망자 수는 21일 8명이 발생하며 100명을 넘어선 이후 22일 2명이 늘어난 104명으로 집계됐다. 확진 환자 수 대비 사망자 수를 뜻하는 치명률은 1.17%로 날마다 조금씩 늘어나고 있다. 남성의 치명률은 1.6%, 여성의 치명률은 0.9%다. 80세 이상의 치명률은 10.46%지만 20대 이하에서는 사망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완치자는 297명이 완치 판정을 받고 추가 격리 해제돼 총 2909명이 됐다. 완치율은 32.7%다. 22일 0시까지 33만 1780명이 검사를 받았고 30만 8343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검사 중인 인원은 전날보다 1164명 줄어든 1만 4540명이다.

 

지역별로는 요양병원을 중심으로 집단 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대구가 43명으로 가장 많았다. 대구에선 21일 대실요양병원에서 52명 확진 환자가 무더기로 발견된 이후 22일에도 요양병원 5곳에서 18명의 환자가 추가 발생했다. 경기에서는 1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서울에서도 환자가 10명 늘어났다. 그 외 지역은 경북 11명, 광주 1명, 대전 2명, 충북 1명, 충남 1명, 경남 1명 등이다.

 

검역 과정에서 추가된 확진 환자의 수는 11명으로 서울의 신규 확진자 수보다도 많았다. 이달 15일부터 21일까지 일주일간 해외에서 한국으로 유입된 환자 수는 74명으로 이중 유럽발 환자 수가 54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외에도 미주지역에서 12명, 아시아 6명, 아프리카 2명 순으로 전 세계에서 코로나19가 유행하는 상황이 그대로 드러났다.

 

지역사회 감염이 이어지자 정부는 처음으로 코로나19에 취약한 특정 업종에 운영중단 권고를 내렸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1일 “15일간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자”며 종교시설과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에 대해 이달 22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15일간 운영을 중단해줄 것을 권고했다. 정부가 제시한 코로나19 감염 예방 지침을 지키지 않고 영업을 강행할 때는 행정명령을 내리기로 했다. 지침 위반으로 확진자가 발생하면 비용에 대한 손해배상을 청구하기로 했다. 다만 영업 중단으로 인한 손실은 보상한다는 방침이다.

 

유럽을 중심으로 한 역외유입이 이어지자 정부는 유럽에서 한국으로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해 22일 오전 0시부터 모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하고 음성 판정이 나와도 14일간 격리하기로 했다. 유럽발 입국자는 검역 과정에서 증상을 확인하고 유증상자는 검역소 격리시설에서, 무증상자는 임시생활시설에서 검사를 받는다. 음성 판정을 받아도 내국인과 장기체류 목적으로 입국한 외국인은 14일간 격리 생활을 해야 한다. 거주지가 있다면 거주지에서, 없다면 정부가 마련한 시설에 머물러야 한다. 정부는 인천SK무의연수원과 경기 코레일인재개발원 등 7곳에 1000명을 격리 가능하도록 준비했다. 단기 체류 외국인은 격리되지 않지만 14일간 보건당국이 전화로 건강을 확인하는 ‘능동감시’ 하에 있어야 한다. 정부는 22일 약 1000여 명이 유럽에서 입국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4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