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정부 2만 명 이상 임상·유전체 데이터 모은다.

통합검색

정부 2만 명 이상 임상·유전체 데이터 모은다.

2020.03.22 12: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정부가 2만 명 이상의 임상 정보와 유전체 데이터를 구축하는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시범사업을 올해부터 2년간 실시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달 12일 열린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시범사업 추진위원회’ 1차 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시범사업 추진계획을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추진위원회는 의료계와 학계, 산업계 환자단체 등 전문가 20명으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2년간 매년 5000명의 희귀질환자를 모집하는 한편 한국인유전체역학조사사업 등 선도사업과 연계를 통해 총 2만 명 이상의 임상정보와 유전체 데이터를 구축하기로 했다. 희귀질환의 경우 전국 16개 희귀질환 협력기관을 지정해 임상정보와 검체를 수집한다. 기존 임상정보 혹은 유전체 데이터가 확보된 사업은 ‘선도사업 전문위원회’를 구성해 시범사업과의 연계 기준을 마련하기로 했다. 유전체 데이터는 유전체 분석기관과 국가생명연구자원센터(KOBIC)에서 분석을 통해 생산한다.

 

정부는 수집된 임상정보와 생산된 유전체 데이터를 질병관본부와 KOBIC,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에서 원칙적으로 공유해 활용하도록 지원한다. 임상분석연구네트워크를 통해 산학연병 연구자들에게 데이터를 제공하고 진단참고용 보고서도 발간한다. 개인정보 유출 우려를 막기 위해 데이터를 수집하고 생산하는 단계에서 각각 아이디(ID)를 부여하고 폐쇄망을 구축한다.

 

송시영 위원회 위원장(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교수)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을 통해 정밀의료 기반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신약을 개발할수 있을 것”이라며 “시범사업 성과평가와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본 사업 구축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3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