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해외유입 느는데…정부 "입국 막기보단 국내외 상황 종합 검토"(종합)

통합검색

해외유입 느는데…정부 "입국 막기보단 국내외 상황 종합 검토"(종합)

2020.03.23 11:30

해방대본 "입국자 ¾이상 우리국민…세계 발생상황·입국규모 등 종합적 검토"

중대본 "미국·캐나다발 입국자도 유증상자 비율 높아져…추가 조치 면밀 검토"

 


연합뉴스 제공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해외 유입 차단을 위해 빗장을 완전히 닫기보다는 국내외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역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해외유입 증가세와 관련해 특별입국절차 확대 여부를 묻는 말에 이같이 답했다.

 

권 부본부장은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발생상황에 맞춰 일관되게 입국자 해외유입 방지를 위한 정책을 실천하고 펴나갈 것"이라며 "다만 그 근저에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권고하는, 입국을 아예 막는 투박한 정책보다는, 민주적이고 자유주의에 입각한 합리적이고 이성적인 정책을 펴되 해외 발생상황, 입국 규모, 이에 대응할 수 있는 국내 상황 등을 종합해서 검토를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전날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98명 중 해외 유입과 관련한 사례는 15명이었다. 유럽에서 들어온 경우가 8명, 미국 3명, 캐나다·필리핀·이란 각각 1명, 콜롬비아와 미국을 거친 경우가 1명이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이 3월 19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유럽발 외 입국자에 대해서도 검역을 강화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 권 부본부장은 "사실 (입국자의) 거의 4분의 3 이상이 우리 국적을 가진 우리 국민"이라며 "국적은 다르지만 교포 내지 동포로 보이는 사례들도 있다"고 설명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도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캐나다발 입국자에 대한 추가조치를 묻는 말에 "각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를 대상으로 매일 검역을 하고 있고, 이 과정에서 일정비율 이상의 확진자가 나오거나 유증상자가 나올 때, 그 비율이 상당히 높아졌을 때는 유럽과 마찬가지로 전수조사로 갈 수 있는 기본적인 조건이 된다"고 밝혔다.

 

박 차장은 "현재 미국이나 캐나다에서 들어온 입국자 중에서도 유증상자 발현 비율이 높아지고는 있다"며 "그러나 유럽에 비해서는 아직 현저히 낮아서 유럽 입국자와 같은 조치를 할 단계는 아니지만 면밀하게 현상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전했다.

 

코로나19가 확산함에 따라 정부는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지난달 3일 중국 본토를 시작으로 홍콩·마카오, 일본, 이란 등으로 특별입국절차 적용국을 단계적으로 확대하다 19일부터 출발국에 상관없이 모든 입국자로 보편화했다.

 

이날 0시부터는 유럽발 입국자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하고, 장기 체류자는 음성이 나오더라도 2주간 격리 생활을 하도록 하는 등 검역 절차를 강화했다. 검역조치 강화 첫날인 이날 유럽에서 1천300여명 넘는 인원이 국내로 들어왔다. 최근 1주일간의 하루 유럽발 입국자 중 가장 많다.

 

미국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2만명을 넘어서는 등 상황이 점점 악화하면서 유럽 외 지역에서 출발하는 입국자에 대해서도 이러한 검역 절차를 적용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8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