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방사광가속기 또 짓는다

통합검색

방사광가속기 또 짓는다

2020.03.24 16:00
전체 1.1㎞길이인 4세대 방사광가속기는 전자총, 선형가속기, 삽입장치, 빔라인 네 부분으로 이뤄져 있다. 사진 속의 ‘PAL-XFEL’이라고 적힌 건물이 바로 4세대 방사광가속기 건물이다.
전체 1.1㎞길이인 4세대 방사광가속기는 전자총, 선형가속기, 삽입장치, 빔라인 네 부분으로 이뤄져 있다. 사진 속의 ‘PAL-XFEL’이라고 적힌 건물이 바로 4세대 방사광가속기 건물이다. 신수빈 어린이과학동아 기자.

기초연구와 첨단산업 지원을 위한 방사광 가속기 추가로 짓는 사업이 추진된다. 첨단산업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경주 양성자가속기 성능을 두배로 끌어올리는 방안도 추진된다.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는 이달 24일 염한웅 부의장 주재로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제9회 심의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대형가속기 장기로드맵 및 운영전략안’과 ‘제3차 과학기술문화기본계획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심의회의는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법’에 근거한 과학기술 정책 최고 심의기구로 대통령이 의장이며 염한웅 포스텍 교수가 부의장이다. 과학기술 관련 5개 부처 장관과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 민간위원 9명 등 총 17명으로 구성된다. 이날 심의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COVID-19·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으로 대면회의가 아닌 영상회의로 열렸다. 

 

대형가속기 장기로드맵 및 운영전략 안건은 포항 소재 방사광가속기 외에 신규로 방사광가속기를 구축한다는 게 핵심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포항의 3세대 방사광가속기는 성능 부족과 시설 포화가, 4세대 방사광가속기는 가용 용량 한계가 문제라고 판단했다. 방사광가속기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만큼 신규 방사광가속기 구축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심의회의 의결에 따라 신규 방사광 가속기 구축을 위한 부지 선정과 예비타당성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부지는 별도 독립된 부지선정평가위원회를 통해 결정되며 예비타당성 조사는 기술자립 시급성을 고려해 조속히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경주 소재 양성자가속기의 경우 성능을 2배로 향상시켜 자율주행차, 인공지능(AI) 등에 쓰이는 반도체 소자 등 핵심 전자기기 신뢰성 평가에 대응한다는 복안이다. 이밖에 기초연구를 위한 대전 소재 중이온가속기와 첨단의료서비스를 위한 부산 소재 중입자가속기를 차질없이 구축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함께 의결된 ‘제3차 과학기술문화 기본계획’은 2025년까지 과학기술문화 정책의 중장기 추진방향을 담았다. 주민참여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우리동네 과학관’, 전문과학관, 어린이 체험공간, 생활과학교실, 찾아가는 과학관 확충 등 일상 속 과학문화 접근성을 강화하는 게 골자다. 

 

중앙 주도의 과학기술문화 사업체계를 민간과 지역 중심 과학기술문화 확산체계로 전환하기 위해 광역시 및 도 단위 ‘과학문화거점센터’를 지정해 지역기반 과학문화추진체계를 구축한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전략을 통해 국가적 장기계획에 근거한 대형가속기 구축과 활용이 가능해져 첨단산업 연구개발(R&D) 지원과 국민경제 향상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0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