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정부, 코로나19대응·중소기업 지원 등 데이터 활용 지원사업 본격화

통합검색

정부, 코로나19대응·중소기업 지원 등 데이터 활용 지원사업 본격화

2020.03.29 12: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달 궤도선 발사를 19개월 미루고 탐사 궤도도 변경하기로 했지만 이런 내용을 미국항공우주국(NASA)과 제대로 논의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앞으로 NASA와 충분히 협의할 것이라고 답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정부가 데이터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데이터 활용 지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데이터 활용을 통한 경제사회 전반 혁신 창출을 위해 이달 30일부터 데이터 바우처와 마이데이터 사업 등 2020년도 주요 데이터 활용사업 공모를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올해는 데이터3법 개정에 따라 가명정보 활용이 가능해지면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분야에서 데이터 활용이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과기정통부가 올해 추진하는 주요 데이터 활용 지원 사업은 ‘데이터 바우처’와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데이터 플래그십’, ‘중소기업 빅데이터 분석 활용지원’으로 나뉜다. 총 729억5000만원이 투입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도움을 준다는 방침이다. 

 

575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데이터 바우처 사업은 비용 부담, 전문인력 부족 등으로 데이터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소상공인 등에게 데이터 구매나 데이터 가공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한 사업이다. 총 1420건의 바우처가 지원된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COVID-19·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우선지원제도를 마련해 감염병 치료나 예방, 확산방지 등을 위한 연구, 서비스 개발에 50억원을 별도로 배정, 지원대상을 대학 및 연구기관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사업은 정보주체 중심의 개인 데이터 관리 및 활용체계를 조성해 개인데이터 활용을 통한 정보주체의 편익을 극대화하고 안전한 데이터 활용 생태계 조성을 위해 지난해부터 추진중이다. 올해는 의료, 금융, 공공, 유통물류, 문화, 통신미디어, 교육, 기타(에너지 등) 등 개인데이터 활용 가능성이 높은 8개 분야로 확대해 8개 과제를 선정, 총 97억원을 지원한다. 

 

데이터플래그십 사업은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사회현안 해결 및 비즈니스 혁신을 위한 제품,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총 10개 과제가 지원되며 50억원이 투입된다. 

 

10개 과제 중 1건은 질병관리본부의 감염병 역학조사를 위한 데이터 분석 기능 개발, 역학조사 지원 시스템 고도화 등을 지원하기 위해 긴급과제 형식으로 추진된다. 

 

과기정통부는 “데이터 활용을 촉진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공사례를 창출하는 한편, 코로나19 대응 등 사회적 문제 해결에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0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