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뇌졸중 치료제 tPA, 인공호흡기 대신할 수 있나?

통합검색

뇌졸중 치료제 tPA, 인공호흡기 대신할 수 있나?

2020.03.30 10:04

뇌경색 치료에 쓰이는 약인 조직 플라스미노젠 활성화인자(tPA: tissue plasminogen activator)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환자에게 필요한 인공호흡기를 대신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제안이 나왔다.

 

tPA는 뇌경색 환자의 뇌혈관을 막은 혈전을 녹여 뚫어주는 표준치료제이다.

 

미국 매사추세츠 공대(MIT)의 마이클 야피 생명공학 교수는 코로나19 중환자의 호흡부전이 폐에 형성된 혈전 때문일 수 있다면서 혈전을 녹일 수 있는 tPA 사용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28일 보도했다.

 

중국과 이탈리아에서 나온 자료를 보면 호흡부전이 나타난 코로나19 중환자는 폐혈관에 미세한 혈전들이 형성되는 것으로 보이며 이 때문에 폐에 산소를 공급하는 혈류가 폐의 공기 공간(air space)에 도달하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야피 교수는 설명했다.

 

따라서 코로나19 중환자에게 필요한 인공호흡기가 부족하거나 인공호흡기로도 호흡이 좋아지지 않을 경우 혈전을 녹일 수 있는 tPA 사용을 시도해 볼만 하다고 그는 말했다.

 

tPA는 뇌경색에는 그 효과가 널리 입증돼 있지만, 폐의 급성 염증으로 발생하는 호흡부전인 급성 호흡곤란증후군(ARDS: Acute respiratory distress syndrome)에 대한 효과는 확실하지 않다.

 

지금까지 이 부분에 대한 연구는 주로 동물실험에 국한돼 왔다. 2000년대 초 심한 호흡부전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던 소규모 임상시험에서는 tPA가 환자의 사망률을 100%에서 70% 정도로 낮추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야피 교수는 미국 식품의약품청(FDA)으로부터 '동정적 사용'(compassionate use) 허가를 받아 tPA를 호흡부전을 보이는 코로나19 중환자들에게 투여할 계획이다.

 

'동정적 사용'이란 다른 치료법이 없어 죽어가는 환자들에게 아직 승인되지 않은 의학적 치료를 실험적으로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야피 교수는 인공호흡기 치료가 필요하거나 인공호흡기 치료를 받는 코로나19 중환자 12명에게 뇌경색 환자에 통상적으로 투여되는 용량보다 적은 tPA를 정맥주사 또는 흡입 방식으로 투여할 계획이다.

 

이 임상시험에 사용될 tPA는 지넨테크(Genentech) 제약회사가 제공한다고 야피 교수는 밝혔다.

 

이에 대해 뉴욕 레녹스 힐 병원 응급의학 전문의 로버트 글래터 박사는 급성 호흡곤란증후군이 나타난 코로나19 중환자가 인공호흡기 치료가 듣지 않는 경우 tPA가 효과가 있을 수 있다고 논평했다.

뇌경색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7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