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일어나, 로제타! 혜성 찾으러 가야지

통합검색

일어나, 로제타! 혜성 찾으러 가야지

2014.01.27 17:32

  한국시간으로 1월 20일 오후 7시, 유럽우주국(ESA)의 혜성 탐사선 ‘로제타’가 긴 ‘잠’에서 깨
어났다. 2004년 지구를 떠난 뒤, 2011년 6월 에너지 절약 차원에서 컴퓨터 1대와 히터 몇 대만
제외하고 모든 장치를 끈 지 31개월만이다.


  로제타의 목적은 ‘67P/추류모프-게라시멘코’ 혜성에 25km까지 접근해 표면을 관측하고 궤
도선을 착륙시키는 것이다. 모두 우주 탐사 역사상 처음 이뤄지는 시도다. 그간 혜성 탐사에
나선 우주선 11기는 모두 혜성 근처를 스쳐 지나갔다.

 

 

유럽우주국 제공
유럽우주국 제공

  혜성은 46억 년 전 태양계가 탄생할 때 생겨난 잔해로 추정되는 만큼 유럽우주국은 로제타의 혜성 탐사로 태양계와 지구 탄생 직후의 비밀이 어느 정도 풀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천 개의 혜성 중 ‘67P/추류모프-게라시멘코’가 선택된 이유는 태양을 중심으로 정확한 타원형 궤도를 그리며 움직이고 있어 다른 혜성에 비해 태양의 영향을 상대적으로 덜 받았기 때문이다.

  로제타는 오는 8월 혜성 근처에 도착한 뒤 11월 혜성 표면에 착륙선을 내려 보낼 계획이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